예전에 다니던 회사를 퇴사하면서 자금흐름이 엉망이 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처음엔 아니었죠. 시간이 지나면서 천천히 엄습해 오더군요. 돈이란 녀석의 압박이.

회사에 다닐 땐 정해진 날에 급여가 들어왔기 때문에 계획적인 자금운용이 가능했습니다. 예를 들어(어디까지나 예를 들어 ^^;) 생활비 50, 비상금 20, 저축 100, 보험 20 이런 식으로 말이죠. 그러나 퇴사 후 마땅한 수익이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모든 것들은 와르르. 아무리 허리띠를 졸라매도 생활비는 들어가고, 실비보험과 연금은 함부로 불입 중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고정지출 안에서 고민이 되지 않을 수 없더라구요.


자진 퇴사였기 때문에 실업급여를 받을 수도 었었고 고정적으로 나오는 돈 한 푼없이 퇴직금 받은 것, 소소하게 생기는 수익, 그간 모아뒀던 비상자금 야금야금 까먹으면서 몇개월을 지냈는지 모릅니다. 참으로 다행이었던 것은 제가 흥청망청 과소비하는 스타일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럭저럭 유지는 되고 있었다는 것 정도랄까요?

회사를 다시 다녀야 했던 이유는 일에 대한 욕구도 있지만 재무관리를 위해서 였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말이 좋아 재무관리지 먹고 살기 위해서죠. 막 쪼달리고 그랬던 것은 아닌데 이건 아니라는 자각이 오더라구요. 들쭉날쭉 한 수익이 많다면 몰라도 적어서 여유자금 까먹기 바빴으니 관리라고 할 것도 없었고 일정하게 나오는 급여를 가지고 관리하는 것이 역시 최고라는 것을 깨달았죠.

특히 집에 내려가서 어머니나 할머니께 용돈을 드리려고 하면 "돈도 안 버는데 니가 무슨... 됐다 마" 이러시면서 되려 제가 용돈을 받아오거나, 사촌 동생이 저보다 용돈을 많이 드렸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으면 마음이 편치 않더라구요. 지금은 다시 회사를 다니고 있지만서도 할머니께서는 회사를 그만뒀다는 사실이 크게 남으셨는지 여전히 "돈도 많이 못 버는데.." 라고 말을 흐리십니다. ㅠㅠ


왜 직장인들이 많이 하는 말 있잖아요. "내가 드러워서 때려치운다!!!!!" 그런데 막상 뱉은 말처럼 행하는 사람은 별로 없죠. 계속 그 말의 무한반복일 뿐. 회사를 관둘 때의 저는 무슨 용기가 있어서 그랬는지 나는 뱉은 말 책임진다는 식으로 나간거지만 결국 되돌아오게 되었습니다. 히~.

퇴사의 시점에 고민하는 것은 아무래도 다음달 결제가 될 카드대금, 조금만 더 부으면 끝나는 정기적금, 매 달 빠져나가는 보험료, 부모님 용돈, 생활비가 아닐까요? 모든 직장인의 애환. 그런 것이었습니다.

만약에 지난해 퇴사했던 그 시점으로 다시 되돌아간다면 좀 더 체계적인 재무적 목표와 운용 계획을 세우고 움직였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후회는 하지 않지만 지금 되돌아보니 그때 조금 더 고민했으면 쉬면서 하고싶었던 것을 좀 더 많이 해 보고 재취업 준비에도 열심히 매진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ㅋㅋ

암튼 지금은 정상적으로 회사에 다니고 있고 다시 정해진 날에 급여가 나오고 있으니 행복한 나날 입니다.


체계적인 자산관리가 필요하다면? 재무설계는 필수!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