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로 돈벌기, 수익블로거라면 누구나 활용하고 있을 머천트 중의 하나가 재무설계 머천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재무설계 머천트 하면 가장 먼저 런칭한 '리더스리치'와 후발로 따라붙고 있는 '리치플랜에셋' 두 곳이 가장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두 업체간의 경쟁으로 DB 단가가 요동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리치플랜에셋이 단가 인상 공지를 때리면 리더스리치 역시 단가 인상 공지를 때리면서 무섭게 싸우는 중입니다.

작년 12월에 백수생활 하면서 리더스리치 파트너로 서브블로그에 포스팅을 처음 시작했을 때 DB단가는 수도권 1만원/지방 8천원 이었는데 현재 단가는 인상에 인상을 거쳐 수도권 3만원/지방 1만 5천원 입니다. 처음 시작했던 단가의 배 이상으로 뛰어오른 것 인데요.


최근 공지에 의하면 12월 실적부터 수도권 4만 1천원/지방 2만 6천원으로 인상이 된다고 합니다. 실로 후덜덜합니다. 파트너 입장에서 DB 단가가 높으면 좋긴 한데 이래도 되나 걱정이 들 정도의 단가인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 이 정도 단가의 머천트를 보지 못해서 그런지 저 처럼 소심한 사람은 걱정이 앞서네요.


생각해보니 무조건적인 호재는 아닌 것 같습니다.

1. 높은 단가로 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데 결국 살아남는 사람은 살아남고 나머진 다 죽는 것 아닌가 싶고요.
2. 어느정도 파이나눠먹기가 되어 결국 떨어지는 것은 단가 인상 전이나 후나 같을 수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3. 단가만 보고 뛰어드는 새로운 파트너들이 블로그 판을 흐릴 수 있겠고요.
4. 높은 단가 때문에 무작정 회사 때려치고 블로그에 매진하겠다 했는데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도 생기지 않을까 싶네요.
5. 단가가 높아진만큼 취소율이 높아진다거나, 포스팅 전제조건이 강화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는 이유는 제가 나름 긴 기간동안 지켜보기도 했고 그 과정에서 특출난 파트너가 아니었기 때문인데요. ㅠㅠ

처음 리더스리치 파트너였을 땐 파트너 모집이 오픈 된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경쟁이 지금처럼 치열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단가는 낮았지만 그럭저럭 DB 수를 가질 수 있었는데 얼마 지나지않아 모든 것이 오픈되었고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DB 수는 급 하락했고 단가가 상승해서 겨우 체면치레 하게 되더군요. 그래서 뭐 전 다시 취업했죠. ㅋㅋ 지금은 회사 생활 하느라 거의 신경을 못쓰고 있으니 뭐라 더 할말도 없습니다만.

그 과정이 대략 11개월 정도인데 그 동안 신생 블로그에 처음부터 수익을 목표로 한 포스팅이 올라오는 것을 봐 왔고, 전업블로거로 전향했다는 소식도 종종 들었는데 글쎄요. 결과는. 저 처럼 된 사람도 많이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아님 블로그를 접거나. -.-;


암튼,

단가인상이 정해졌으니 수익블로거들에게 이 일이 호재일지 악재일지는 두고봐야 알겠지요. 돈벌기가 어디 쉽나요. 지켜본 결과 온라인도 오프라인 못지않게 시간을 투자해서 연구하고, 실험하고, 눈치껏 해야 돈벌 수 있는 것 같더라고요. 늘상 하고 듣는 말이지만 블로그로 돈벌기가 쉬웠으면 다 블로그 하고 있게요? ㅋ

그나저나 회사생활에 결혼준비니 뭐니 해서 바쁜 요즘에 이렇게 단가가 인상되어 버리니 저는 낙동강 오리알 신세네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