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겐 자랑아닌 자랑이 하나 있는데 그건 바로 대학 성적입니다. 항간에 전해져 오는 이야기로는 아직도 전설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

쑥스럽지만 일단 인증을 해 봅니다.


저는 초, 중, 고 성적으로 눈에 띄는 학생이 아니었습니다. 대학 가서도 성적이 이렇게 나오리라곤 상상도 못했습니다. 1학년 1학기에도 신기했고 1학년 2학기에도 신기했고, 졸업할 때까지 신기했어요. -_-;;

항상 생각했습니다. 알아주지 않는 지방대에 입학 당시 여자가 둘 뿐인 공대여서 여러 사람들에게 예쁨받았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있었다고. 전공에 대해 능통하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고, 항상 어려워했는데 성적이 나오니 그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었어요.

근데 100% 위와 같은 이유였다면 자랑아닌 자랑이라고 말 못했겠죠. 스스로 잘 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분명 있습니다.

강의는 빠진 적 없이 다 들어갔고요. 졸더라도 1~2번째 자리를 고수했습니다. 레포트는 잘 모르는 것이라도 선배들 붙잡고 물어서 꼬박꼬박 제 손으로 했어요. 팀별 프로젝트가 있으면 PT 자료를 만들거나 발표 담당을 했어요. 어떻게 보면 정석으로 한 건데 그게 통했죠. 못 논것이 좀 아쉽긴 하지만.


자랑질을 하고 있습니다만 이 몇년도 더 된 이야기를 왜 하냐면요. 회사생활 하다보니 그 때가 떠오르더라 이겁니다. 특히 선배들 도움 받았던 것이 많이 기억납니다.

교수님 찾아가서 여쭤보고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좀 한다는 선배들 찾아가서 물어보고 자료 좀 달라 그랬던 것이 좋은 성적에 도움이 많이 됐었어요. (진짜 몰라서 물어보는 건데 제 성적 보고 알면서 떠보는 것 아니냐며 자기꺼 꽁꽁 숨기던 얄미운 사람도 있었다는 것이 급 떠오르네요. 쩝.) 나보다 먼저 겪은 사람. 그 경험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거거든요. 배움을 얻건 족보를 얻건. -_-;;


나 혼자 아무리 끙끙대면서 해결법을 찾으려 해도 잘 안되던 것이 한 사람의 조언으로 말끔하게 해결되는 것을 보면 모르는 것을 물어보는 것이 결코 부끄러운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답니다. 이 얼마나 효율적입니까? 그리고 알려주는 입장이 되잖아요? 그럼 그러면서 또 배워요. 내 머릿속에만 있던 것이 정리가 되고 잊혀질만했던 것을 상기시켜 주기도 하거든요.

회사생활 하다보면 분명 안 되고 있는데 말도 안하고 혼자 끌어안고 있는걸 너무 많이 봐요. ㅠㅠ 다 했냐고 물어보면 '아직...' 이러고 파 들어가 보면 엉뚱한 방향으로 가고있고. 시간은 이미 많이 흘러버렸고. 그냥 물어보지. ㅠㅠ 요령이 없는거죠. 초장부터 물어보면 얄미운 거지만 하다 하다 안 되는거면 얼른 물어봐야죠.

반면에 요령있는 친구들은 알아서 잘 챙기더군요. 그렇게 하면요. 위에서 인정을 해 줘요. 학교 다니면서 성적을 잘 받았던 것 처럼 회사에서 인사고과를 잘 받는다는 거에요. 돈 받으면서 다니는 곳이잖아요. 당연히 빠릿빠릿하게 할 일 하는 사람이 좋은 것 아니겠어요?

답답한 것은 이야기를 해 줬는데도 그대로 라는 것. 같은 회사에서 함께 해 보자고 도와주는 건데 글쎄요. 잘 안되더라고요. 제가 틀린 건가요? 에휴. 제 위치에서 많은 어려움을 느낍니다.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어요.

써 놓고 언제 발행하나 하고 있었는데 그냥 보는 사람 많이 없는 일요일에 발행 결정. ㅋㅋ

이거 우리 회사 사람들 중 일부도 분명히 읽을텐데 누구지? 누구지? 생각하지 말아주세요. ㅋㅋㅋ 전·현직 다 보고 느낀 점이니까.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