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합수유, 유축에서 직수로 가는 길! 오복이 이상 무!

모유수유는 예비 엄마들의 로망이죠. 완모(100% 모유수유)하는 엄마는 뭔가 우쭐 한 것이 있더라고요. 분유수유가 나쁘다 이런 뜻은 아니지만 내 새끼 내 젖 주는 것에 대한 의미는 있는 것 같아요. 엄마와의 애착, 충분한 영양 이런 것 떠나서 경제적으로도 이득이고.

모유수유를 하는 경우에도 직수냐 유축이냐에 따라 느낌이 좀 다른데 아무래도 직수가 좋죠? 아기가 배고플 때 바로 물릴 수 있으니까요. 유축은 유축기 필요하죠. 유축시간+수유시간+젖병 씻고 소독하고 건조하는 시간이 들고, 모유 저장팩과 같은 부가적인 비용과 번거로움이 듭니다. 완전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해 보니까 집에서 아기랑 둘이 있으며 유축하는건 너무 힘들더라고요.

암튼 오복이 같은 경우 임신 36주에 태어나 몸무게가 2.54kg 밖에 안 나갔었어요. 보통 3.xkg에 태어나니까 많이 나가는건 아니었죠. 젖이 바로 돌았지만 빠는 힘이 부족했고, 충분히 물지를 못해서 태어난 지 이틀 만에 분유를, 혼합수유에 들어갔고, 유축을 하기 시작했어요.

조리원에 있던 유축기


조리원에서 열심히 유축한 덕분에(3시간 텀으로 하루 8번 유축 -_-) 젖량은 충분하게 늘었고 퇴실할 무렵에는 99% 모유수유가 가능했지만 직수를 하지는 못했어요. 물리면 잠자기 바쁘거나 직수를 거부하는 오복이 덕분에 상처를 안고 유축기를 찾을 수밖에 없었죠. 조리원 2주 후 산후도우미 2주 했는데 직수를 도와주지는 않으셔서 가능성은 멀어져갔습니다.

근데 유축을 하면 할수록 위에서 말한 유축의 단점들이 부각되었고, 무엇보다 유축기를 두 달 대여했는데 기간이 지나면 죽으나 사나 직수를 해야 한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산후도우미 퇴근하시면 신랑이 퇴근해서 도와주기 전까지 혼자 직수 연습을 하기 시작했죠.

대여한 유축기 - 시밀레S2


직수, 어려웠어요. 젖만 갖다 대면 울고, 자고. 잘 못 물어서 아프고, 충분히 못 먹어서 유축한 걸로 보충 해 주고 하다 보니 시간과 번거로움은 배가 되었죠. 즐겁지가 않았어요. 집안 어르신들 전화 오면 "젖 잘 먹고 있냐?" 꼬박 꼬박 물어보시지, 신랑은 이렇게 해야지, 저렇게 해야지 하는데 아니 내가 이론적인 걸 몰라서 그 고생을 하고 있냐고요. 니가 해 보시던가요. 스트레스 대박!

직수할 때 필요한 수유쿠션


근데 하니까 되더라고요. 조리원에서 배운 방법을 상기하며 계속 시도하니 어느날 왼쪽을 빨았고, 오른쪽은 자지러지게 울고 거부했지만 그것도 시간 지나면서 나아졌어요. 이 때도 나름 고비긴 했어요. 오른쪽을 안 빠니 왼쪽 직수, 오른쪽 유축. 양쪽을 다 먹어야 배부르게 먹는데 그렇질 못하니.


양쪽 다 직수가 가능해진 건 경사인데 그 다음 문제는 통증이 통증이. ㅠㅠ 이도 없는 녀석이 유두를 잘근잘근 씹어대는데 '악' 소리가 절로 납니다. 하얀 막 같은게 덮이는 상처가 나고, 빨갛게 피가 맺히고, 투명한 수포가 잡히고. 이걸 참아가면서 직수하는게 참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주말엔 신랑더러 유축한거 먹이라 하고 쉬었는데 유축은 직수만큼 안 빠져서 가슴이 뭉치더라고요. 이 통증도 무시못합니다. 마사지로도 안 풀리고 오복이가 빨아야 풀리는거 있죠. 아 정말 산 넘어 산. 유두보호기를 급 사서 시도했지만 것도 통증을 완화시켜주진 않더라고요. 유두보호기는 통증완화기가 아님.

유피스 유두보호기


그렇게 40일경까지 고생고생 쌩고생을 하다 이대론 안 될 것 같아 오복이 싸매고 출산했던 병원 모유수유 상담실을 찾았습니다. 그 병원에서 출산 산모는 5,000원 타 병원 산모는 10,000원 상담료로 모유수유에 대한 상담을 할 수 있는데요. 거기서 자세 교정을 받았어요. 젖양 잘 늘렸다고, 오복이 체중 잘 늘렸다고 칭찬 받고 유륜까지 깊게 물리면 상처와 통증은 좋아질거라는 훈훈한 상담. 긍정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어서 집으로 오는 길 발걸음이 가볍더라고요. 직수 완모의 가능성을 봤으니까요. 히히.

조리원에서 유축한 초유


오복이 모유수유는 지금도 진행중입니다. 완모를 향해 고고씽! 사실 오른쪽은 아직도 아파서 힘들어요. ㅠㅠㅠㅠㅠ 그래도 지금 60일 넘었는데 한 번에 팍 좋아질 수는 없지만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고 있는 것 같아요. 모유의 이점이 오복이를 건강하게 만들어 줄꺼란 믿음이 힘을 줍니다!

출산한지 얼마 안 되서 모유수유에 대한 어려움 겪고 있는 분들, 포기하지 말고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계속 도전 하세요. 저는 하니까 어찌어찌 되네요. 빠샷!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