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지금 만나러 갑니다]라는 일본 드라마를 보고 그 따스함에 반했었다. 영화를 찾아봤었다. 울고불고 생쇼를 했다. 그땐 그 자체에 심취해 있어서 잘 몰랐는데, 원작이 이치가와 다쿠치라는 작가의 '책'으로 있었단다. 진작에 알았으면 책도 봤을텐데 ...... 읽어보지 못한 아쉬움을 잠시 접어두기로 하고, 작가의 데뷔작이라고 하는 [너는 나의]로 일단 달래보기로 했다.



읽으면 읽을 수록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가 생각이 났다.

'시간을 역행한다' 라는 사실을 놓고 두 사람에게 소설을 써 보라고 한 것 같았다. 시대적 배경, 역행하는 자의 성별, 역행의 출발 시점 등등 작가의 개성 요소가 맘껏 발휘된 전혀 다른 두가지의 결말을 가진 소설이었다. [너는 나의]는 책으로,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는 영화 포스터로 그림을 삽입한 이유는 소설 속에 등장하는 두 남녀의 사랑이 책 [벤자민~] 보다는 영화 [벤자민~]이 [너는 나의]와 가까웠기 때문이다.

[너는 나의]에서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느꼈던 애틋한 사랑의 감정이 그대로 녹아있었다. 그것이 [벤자민~]과 달랐다. 한결같은 그의 사랑, [VOICE]가 더 먼저 쓰여진 작품이었지만 전생의 연이 만나 다시 사랑을 이룬 것 같은 그 느낌 또한 살아있었다. 이것이 이치가와 다쿠치의 저력인가보다.

사무치도록 누군가가 그리운 날, 유코의 뒷모습이 그리운, 그런 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가 보고프담 [너는 나의] 이야기 속으로 빠져보는 것이 어떨까 한다.



'ReView >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그녀와 산책하는 낭만 제주 〃  (11) 2009.06.30
[책] 작은 카페, 시작했습니다 〃  (38) 2009.06.27
[책] 너는 나의 〃  (10) 2009.06.23
[책] 김창렬의 아빠수업〃  (24) 2009.06.15
[책] 하이힐 신고 독서하기 〃  (11) 2009.06.02
[책] 리스타트 일본어 〃  (4) 2009.05.25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드자이너김군 2009.06.2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벤자민.. 정말 감동적으로 보았는데.. 그 사람의 애환과 아품이 전해져 오는거 같아서 참.. 슬프더군요.
    너는 나의.. 이것도 괜찮을것 같군요. 신선한 시각이 될것 같고. 저도 한번 봐야 겠습니다.^^

    • 윤뽀 2009.06.2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벤자민~]은 책은 서점에서 서서 그 부분만 봤고(단편이니까 ㅋㅋㅋ) 영화는 다운받아서 핸드폰으로 대충봤어요 그래서 그다지 몰입해서 보지는 못했는데 ..
      [너는 나의]를 보고 나서는 다시 한번 봐볼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ㅋ
      언제 실행할지는 모른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 이채 2009.06.23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만나러 갑니다 부터 봐야겠군요. 동생이 다운받아둔 게 있긴 한데..요새 왠지 이것저것 볼거리 읽을거리 할거리가 쌓이다 보니.ㅜ

  • 바람노래 2009.06.26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는 나의...................................봉이야.ㅡㅜ
    뭐랄까요...책도 좀 봐야 하는데 간단히 볼라코치면 역시나 단편이 +_+
    벤자민과 지금 만나러 갑니다 둘 다 재밌게 보긴 했는데 요곳도 함 볼까요.ㅋㅋ

  • Design_N 2009.07.21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비슷한 느낌의 책 혹은 영화가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얼마전에 읽은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가 비슷한 시기에 봤는데 비슷한 느낌의 내용이라 깜짝 놀랐던 기억이~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