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 도착해서 피에스타리조트에 짐 풀고 나와 첫 날 먹었던 것은 햄버거! 간판은 아래 사진처럼 생겼어요. 가게 이름 진짜 심플. '아메리칸 피자&그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 바비 캐딜락스라는 곳을 가려 했는데 비도 오고 시간은 가고, 길은 익숙치 않고, 배는 고프고 해서 그냥 막 들어갔어요. 1년 전 괌에서 먹었던 수제버거의 맛을 잊지 못하고 비슷하겠지 이러면서요.


일본어로 된 메뉴판은 있었던 것 같은데 코리안은 없다고 하데요. 그냥 영어로 된 메뉴판 보고 주문 했어요. 직관적인 메뉴판이라 주문이 어렵진 않았어요. 치즈! 페퍼로니! 버섯! 씨푸드! 베이컨! 다 읽을 수 있는거야! ㅋㅋㅋㅋㅋ 발음이 구리고 디테일한 표현이 안 되서 그렇지 못 먹어 죽진 않아요.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여기 주문한 음식이 나오는데 엄청 오래 걸리더라고요. 배가 고픈 상태에서 들어갔는데 인내심 무너지는 줄 알았어요. 게다가 사람이 갑자기 막 몰려서 "헤이" 한 번 하려고 또 한참 기다리고. ㅠㅠ 얼마나 걸리냐고 "하우 롱 타임, 아우어 오더" 이런 식으로 떠듬거렸는데 대답을 못 알아들음. ㅋㅋㅋㅋㅋ 신랑이랑 전 주문이 우리가 지금 말해서 들어간 것 아니냐고 엄청 수근수근 거렸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메뉴를 뭐 시켰는지 기억도 안 나네요. 제껀 치즈버거 스몰이었고 신랑은 다른거고 사이즈도 더 컸는데. 금액은 음료랑 다 해서 $29.7 였어요. 배고팠는데 너무 오래 기다려서 마이너스 점수 주고싶었지만 의외로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었어요. 허나 한국사람 빨리빨리 좋아해! 여긴 탈락입니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