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6일 토요일 오후 1시. 이제껏 나눔 블로그(http://nanumbook.tistory.com/)를 통해 모아졌던 도서를 대구광역시 만촌동에 있는 SOS 아동보호센터로 전달하였습니다.

그 현장을 가보실까요?


함차님과 마속님, 지구벌레님(가족 +_+)을 만나 먼저 센터에 도착했던 Adios님과 벙어리냉가슴님과 합체했습니다. 다들 약속 시간을 칼같이 지켜주셔서 기다리는 일 없이 바로 바로 일이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사랑을 나누는 분들이라 그런지 다들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가 상당하더라구요. 매너도 좋으시고 (전 짐들지 말라고했음 ㅋㅋㅋㅋㅋㅋ) 완전 훈남 훈남 ^^ 센터 첫 방문이었지만 저희끼리도 첫만남이었기 때문에 어색할줄 알았는데 전~혀 그런 것이 없었습니다.




크지도 않고, 그렇다고 작지도 않은 아동보호센터였습니다.




차를 한쪽에 두고 저희끼리 인사를 나눈 후 센터 원장님을 뵙고 간단한 이야길 나눴습니다. 이 센터가 어떻게 운영이 되는지 어떤 아이들이 있는지 등등에 관해서요.


아이들이 잠시 머물렀다가 가는 곳이지만 그간에 불편함이 없도록 여러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하고 안도감이 들더라구요. 그렇지만 세세하게 손이 닿지 않는 부분 (ex. 도서관 정리)에는 분명히 관심이 필요했기에 그날의 방문은 분명 필요했던 일이었습니다.




센터 월별 행사가 기록되어있는 화이트보드에 저희 사랑의 책나눔 블로그 방문이 떡하니 적혀있더라구요. 기관(;)이 되어버렸지만 어쨋든, 건물 3층에 있는 도서관을 꽉꽉 채워주기 위해 손놀림을 바삐 움직였습니다.



든든한 함차님, 아됴스님, 지구벌레님, 벙어리냉가슴님, 마속님~! 무려 5명의 장정이 계셔서 전 열심히 사진만 찍었습니다. ㅋㅋㅋ 여러 블로거 & 일반 참여자 분들께서 500여권이나 되는 책을 보내주셨기 때문에 박스로 10박스가 넘는 책을 운반하느라 땀 좀 뺐죠. 넘치는 사랑에 땀도 넘쳤답니다. ㅋㅋ



배송 작업을 담당해 주셨던 함차님께서 꼼꼼하게 박스 겉면과 책 한권 한권마다 나눔 블로그임을 알리는 문구와, 기증자를 표시해 주셨답니다. 사진엔 제것만 보이지만 보내주신 모든 책엔 이런식으로 닉넴과 블로그 주소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뿌듯하시죠^^




정리를 끝낸 후의 모습인데요. 기존에 오래된 도서들(ex 백과사전 등)이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었고, 성인/청소년/유아용 도서 구분이 확실치 않았는데 저희가 칸을 분배해서 아이들 손이 닿기 쉬운 위치를 중심으로 도서를 정리했답니다. 처음엔 군데군데 빈 곳이 많았던 책장이었는데 꽉 찬걸 보니 가슴이 벅차오르면서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정말 기뻤던 것은, 아이들의 행동이었는데 저희가 박스를 풀고 나누고, 정리하는 동안 아이들이 흥미를 보였다는 사실이에요. 각자 자기가 원하는 책을 뽑아들기도 했고,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책상에 앉아 그 책을 넘겨보는 것이었어요. (주로 만화책류였지만 그래도 교육용 만화 ^^)




한 아이는 한자책을 꺼내들곤 제게 음운을 물어봐서 굉장히 당황스럽게도 했습니다. ;;;; "하늘"이라고 말하고 제가 "천"을 답하길 원했는데 뭔말인가 해서 갸우뚱 갸우뚱했지요. ㅋㅋ 눈치가 없는 누나여서 미안~ 아이들의 그런 작은 행동들이 이번 나눔을 진행했던 의미죠.




정리를 끝낼 무렵 아이들 간식시간이어서 함께 놀면서 이야기 나눌 시간을 가지진 못했는데 (그게 못내 아쉬워요) 그래도 아이들은 누군가 와서 우리가 볼 책을 이따만큼이나 가져다 줬다 라는 것을 기억하겠지요. 많고 많은 책 중에 단 한권이라도 아이들에게 좋은 멘토가 되어준다면 그보다 더 행복한 일이 어디있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렇게 일을 마무리한 후 저흰 카페에서 차를 마시면서 이런 저런 이야길 나누었답니다. 블로그 속의 정을 느끼고 오프라인 상으로도 충분히 이어질 만한 가치가 있음을 깨달았답니다. 이렇게 2차, 3차 나눔이 계속되었으면.. 하는 욕심과 바램도 생겼구요.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겠죠? ㅎㅎ

시간가는줄도 모르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그 기쁨을 알게 해 주신 나눔에 참여해주신 블로거님, 일반 참여자분, SOS 아동보호센터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

*)
아, 지원을 받아 컴퓨터가 6대정도 있는데 지도해줄 선생님이 없어 (ex 봉사자)
그대로 방치되어 있더라구요.
대구나 인근(경산)에 거주하는 분들의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