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네요! 지천에 꽃이 피는 것이 확실히 봄이 왔습니다. ㅎㅎㅎ 공식적으로 꽃놀이는 못갔습니다만 아파트 단지 안에 여러 꽃이 피어 봄을 느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우리 동네 민들레의 반은 오복이가 번식시킨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올해도 오복이는 노란 민들레를 보며 민들레 홀씨를 기다리고 있답니다.


작년보다 더 많이, 더 빨리 핀 것 같아요. 아이들이 많은 아파트 단지라서 그런 것이 아닐까 짐작해 봅니다. 벌써 민들레 홀씨가 휑 날아가서 민둥으로 있기도 하더라고요. 한두 송이가 아니라 떼로. ;;; 아직 노란 꽃이 많다고 오복이를 위로하는 요즘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