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유치원에서 돼지모양의 가오리연을 만들어왔어요. 설전에 연 만들기, 만두 빚기 등 관련 체험학습을 많이 했답니다. ㅋㅋ


설날, 시댁 근처 신랑 모교에 갔더니 세상에 잔디 운동장인거 있죠? 뛰고 굴러도 괜찮은 너른 공터! 바라던 곳이었어요. 바로 연날리기 ㄱㄱㄱ. 근데 유치원에서 만든 연은 뜨질 못하고 휘면서 바닥에 처박히더라고요. 그래서 차 트렁크에 쟁여놨던 독수리연을 발굴했답니다. 기성품이 최고. ㅋㅋㅋ 훨훨 날더라고요.


(비록 미세먼지는 있었으나 ㅜㅜ) 춥지 않고 바람이 많이 안 불어서 한참을 놀았어요. 바람이 약했는데도 연이 높게 떠서 아이랑 어른 다 신 났답니다. 서로 해보겠다고 "좀 줘봐"를 외쳤지요. ㅋ 유치원에선 연을 들고 뛰기만 했는데 오복이 이날 제대로 연날리기 했어요.


연 띄운다고 이리저리 뛰어다녔더니 땀이 나서 점퍼를 벗어던져야했어요. 전신 운동을 해서 그날 잠도 잘 잤단 사실! 2월, 겨울에 호사를 누렸어요. 담에 시댁 갈 때 운동장에서 할 수 있는 놀잇감을 준비해야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연은 시댁에 두고 왔고, 공이라든가, 공이라든가... 음. 뭐가 좋을까요? 공만 떠올라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들 뛰노는 거 보니 시골인데도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이라는 것이 미안하더라고요. 밖에서 할 수 있는 놀이가 분명 있는데. 뛰노는데 마스크하는 것이 쉽지 않아요. ㅠㅠ 공기 질이 좋아지길 바라고 또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