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 박물관 마을에서 자개공방을 보더니 오복이, 자기도 하고 싶다고 하는 거예요. 어디 체험 프로그램 한다고 먼저 나서지 않는 아이가 웬열? 그래서 했습니다. ㅋㅋ 막상 들어갔더니 자개는 7살이 하기엔 좀 난이도가 있고 자개스티커를 하라고 하더라고요. 자개스티커에 유성매직으로 칠을 해 주니 제법 예쁜 작품이 나왔어요. 열쇠고리를 달아서 유치원 가방에 메고 갔는데 그날 바로 꼬리 박살난 건 안비밀입니다.


오복이가 맘에 들어 한 거라 집에서도 해 보려고 검색을 해 봤는데요. 자개스티커는 구할 수가 없더라고요. 뭔 네일아트만 계속 나오고. ㅠㅠ 방과후 프로그램이나 자개공방처럼 강사용으로만 돌고 있는 것 같아요. 그냥 사고싶어서 살 수 없는. ㅠㅠ 자개공방에서 체험비 5천원 줬거든요. 그걸 또 하러 가기엔 오바.


아쉬운 마음에 포일아트 사서 한동안 가지고 놀았네요. 그나마 흡사한. 포일아트는 베페였나 유교전이었나 암튼 오복이 꼬꼬마시절에 처음 봤었는데 지금 보니 가격이 많이 내려갔고, 흔히 구할 수 있더라고요.


같이 하면 하나, 하나 섬세하게 작업하는데 혼자 하라고 두면 접착면을 엄청 크게 만들어서 한 방에 처리해버려요. ㅋㅋ 7살 정도면 작은 도안을 준비하는 것이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뭐가 어찌되었든 잘 했다, 잘 했다 칭찬해줬네요. 제가 미술을 잘 못하므로 미술에 관대하게 칭찬합니다. ㅋ


일주일에 도안 5개를 해치웠는데 막판엔 먼저 하겠다고 해서 줬지만 지루해하는 것이 눈에 보이더라고요. 자꾸 도와달라고. ㅋ 그래서 종이를 뜯지 말고(접착면을 만들지 말고) 색칠하라고 해서 난이도를 확 낮춰 줬습니다. 시간보내기 좋으니까 7살 전후로 아이들이랑 해보면 좋겠어요! 저는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집콕 기간에 유용하게 썼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