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2학년 때, 과 오빠 생일날 만들었던 생일주
저걸 마셨다. 실제로.
친절하게도 건더기들은 마실때 목에 걸린다고 양말에 걸러줬던 것으로 기억된다..... -_-
지금 보니까 '진짜 죽자고 마셨구나....' 하는 생각밖에 안든다
남자만 우글우글한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는 더이상 이런 모습은 볼 일이 없어졌는데
지금도 이런 문화가 대학가에 남아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젭알, 이런 술문화는 되물림되지 않았으면......

'뽀's Story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짝 반짝 빛나는 2009년 12월 마지막날에  (29) 2009.12.31
가짜 자유의 여신상  (20) 2009.12.23
사라져야할 음주 문화  (46) 2009.12.11
에어 차이나(Air China) 기내식  (39) 2009.12.08
퐁퐁퐁  (21) 2009.11.23
하루는 이렇게 저물고  (26) 2009.11.21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