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검은 꽃[검은 꽃]인데 왜 난 자꾸 [악의 꽃]이라고 쓰는가. 훗날 아, 그런 책이 있었지 하면서 [악의 꽃]이라 검색할 것 같아서 이 문단을 넣어둔다. ㄷㄷ

 


개정판이 나와서 호기롭게 대출은 했는데 두께가 제법 되어 쉬이 손이 가지 않았던 [검은 꽃]을 해가 바뀌어 다 읽었다. 처음엔 뭐야, 1900년대 고종이 등장하는데 멕시코 이야기를 왜 자꾸 하는 거야 당황스러웠다. 팍팍한 때였으니 소설 속에서라도 다 버리고 멕시코에서의 새 삶을 꿈꾸는 거구나 했다. 근데 아니었다. 멕시코로 (속아서) 팔려간 조선인들이라니. 그리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거였다. 난 왜 몰랐지? 이렇게 가슴 아픈 민족사를. 이 책을 보고 난 후 OO 이민 1세대가 다시 보였다.

 


등장인물이 너무 많아서 정리가 힘들었다. 헌데 무당, 내시, 제대 군인, 도둑, 파계 신부, 황족, 역관 등등 한 명 한 명 사연 없는 사람이 없었고, 시대 상 고달픈 인생이었기에 멕시코의 농장주나 혁명 이야기는 차치하고 조선인에 대한 에피소드는 특별했다. 이 많은 이야기를 하려다 보니 책은 두꺼워질 수밖에 없었겠구나 이해가 됐다. 인정 인정.

대한제국일 때 발급받은 여권으로 멕시코로 간 사람들. 중간에 나라가 없어져버린다. 누구에게도 보호받을 길 없이 망망대해에 점 하나 같은 모진 삶을 견뎌야 했다. 신대한에 이르기까지 참으로 뜨거웠던 그들의 삶을 깔끔하게 마무리해준 작가의 능력에 감탄하며 책을 덮었다. 모두에게 열린 결말이 독자로서 짜증날 떄가 있는데 김영하작가는 한 명 한 명 아끼듯 마무리 해 줬다. 그래서 이 세계에서 쉽게 빠져나올 수 있었다. 유쾌한 독서는 아니었지만 의미 있는 책을 읽었단 느낌이었다.

 

검은 꽃 - 10점
김영하 지음/복복서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