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두캔 간단하게 하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
장미가 너무 이쁘게 폈길래 걸음을 멈추고 카메라질.
밤의 장미는 낮의 장미보다 매력적이다.

'뽀's Story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은 다 드러내놓고싶어  (23) 2010.06.25
유럽의 어느 도시에 와 있는 것 같아...  (22) 2010.06.12
밤에피는 장미  (36) 2010.06.10
이런거 이제 안해도 돼 님하,  (21) 2010.05.28
방콕 하고 있는 토깽이  (26) 2010.05.23
어쩌다 눈이 마주친  (34) 2010.05.21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