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지친몸을 이끌고 버스에서 내려 집에 들어가는 길. 트럭에서 파는 각종 뻥튀기가 눈에 들어옵니다.
멈칫 하자 아저씨께서 힘차게 인사해 주십니다.
저녁도 부실하게 먹었겠다 오랜만에 뻥튀기나 하나 사 볼까? 하고 한봉지를 집어들었습니다.
계산을 하려고 하니 아저씨께서 냅다 이렇게 물어보십니다.
"학생이세요?"

순간 1초간 머릿속에서 수많은 생각들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학생이면 고등학생? 대학생? 졸업한지가 몇년인데 ㅠㅠ 학생이라고 대답해야 하나? 왜 물어보지? 어쩌지? 어쩌지?'
그리고 제 대답은...
"네?"

말귀를 못알아들었다고 생각하신 아저씨께서 다시 물어 보십니다.
"학생이세요?"
여전히 맘 속에서 갈등이 막 되는데(대체 왜 갈등을 했는지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_- 지금 나이가 몇인데...) 거짓말은 못하겠어서 대답했습니다.
"아.... 아니에요"
그랬더니 아저씨가 뭐라고 그랬게~요?


"아, 아니셨구나. 학생인줄 알았어요. 물어봤으니 이거 어쩔 수 없네요. 2천 5백원 입니다~. 원래 3천원인데 학생은 2천 5백원이거든요."
허허 웃으며 감사하다고 했습니다. 아저씨 참 마음 좋으시다라고 생각하면서요.

그런데 이 아저씨가 정말 영업을 잘 하시는구나 싶었던 것이 뭐엿냐면요. 돈을 받으면서 본인이 파는 뻥튀기가 정말 맛있다고 다른 종류의 뻥튀기를 한번 먹어보라고 하시는 거에요. 그리고 거스름돈을 남겨주면서는 맛있죠? 라고 물어보면서 매주 수요일마다 옵니다. 라고 언질을 딱 주시는 겁니다.

알겠다고 뻥튀기와 거스름돈을 들고 나오는데 기분이 좋더라구요.

학생인줄 알았다며(실제로 아니겠지만서도) 입에 발린 칭찬이라도 해 주시는 것으로도 웃음이 나는데 가격 할인에(실제로 모든 사람에게 그렇게 팔았다 하더라도) 다른 종류도 맛보게 해 주는 아저씨의 콤보 센스!!
그 누구라도 다시 찾을 수 밖에 없을겁니다. ㅎㅎ


사기 전에도 좋았지만 먹어본 결과 달지 않고 간식거리로는 딱이어서 정말 다시 찾고 싶더라구요.

단골 손님을 만드는 트럭 뻥튀기 아저씨의 비법에 여러분도 공감하시죠?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