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는 댓글이 하나라도 달리면 기쁨에 겨워서 답글 달고 상대의 블로그에 방문해 카테고리를 훑으면서 마음에 드는 포스팅 마다 댓글을 달곤 했습니다.

그랬던 노력과 포스팅이 쌓이고 또 시간이 흐르면서 블로그가 어느정도 자리를 잡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글을 발행하기만 해도 고정적으로 찾아와주시는 분들이 계시고, 또 먼저 인사를 건네주는 분들이 계시니까요. 성공한 거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했던 고민이 생겼는데 댓글에 대한 답글과 답방입니다.

댓글 - 방문자가 내 포스팅에 단 코멘트
답글 - 방문자가 내 포스팅에 단 코멘트 대한 나의 댓글
답방 - 코멘트에 남겨진 블로그 주소를 따라가 상대의 포스팅에 내가 다는 코멘트


기본적으로 답글은 예의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답방은 방문은 하나, 댓글을 달고 달지않고는 그때 그때 달랐습니다. 포스팅 성격에 따라 다르니까요. 그래도 자주 방문 해 주시는 분들은 RSS나 다음뷰, 티스토리 링크 추가 등의 방법을 통해 모니터링하고 소통을 시도했었습니다.

그런데 고정적인 방문자 수가 늘면서 댓글이 늘고 또 그에대한 답글과 답방이 늘면서 어느순간 답글과 답방에 엄청난 시간과 정신력과 체력이 소요되더군요. 하루가 지난 이 전 글에 대한 댓글에 대해서는 답글도 잘 못달고 답방문도 뜸하게 되는 일이 드문 드문 생기더니 요즘은 종종 일어납니다.

(이상하게 회사를 그만두면 답글이 밀리는 일은 없을것이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전 집에 있으면 하루에 포스팅 네다섯개는 할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일주일 포스팅 미리 작성해 놓고 여유있게 다른 일을 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제가 빠릿빠릿하지 못한 걸까요? ㅠ)

기본이라고 생각했던 답글을 잘 못다는 일이 일어나니까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진작부터 답방으로 소통하고계시는 블로거 분들도 떠오르고, 어쩌면 기본은 그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흔들 흔들 하네요. 흠.

이런 문제야 블로거들에겐 늘 고민이고 답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막상 문제라고 인식하고 나니까 신경이 쓰이네요.

혹시 저의 답글을 기다리고 계신 분들께는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될수있는한 달려고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는 답방에 치중해 보겠습니다. :D

그리고...
방문해주시고, 덧글 남겨주시고, 조언을 아끼지 않으시고, 도움을 주시고, 안부를 물어봐 주시는 분들께 늘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로깅의 든든한 후원자이자 협력자세요.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샤프심 2010.12.10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들이라면 누구나 하게되는 고민을 진솔하게 말씀해 주셨네요..
    답글과 답방은 많이 하면 할수록 좋은거 같아요~~

  • 김살구 2010.12.10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얼른 댓글이 많이 달리는 블로거가 되고싶은데 ㅜㅜ
    뭔가 여유가 생기려다가 말아버려서 힘드네요...;;
    그래도 행복한 고민인것같아요 >_<

  • Genesispark 2010.12.10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에 답댓글과 답방이 되어야 한다는 욕심을 버리면 조금 홀가분하내요.ㅣ
    구독하다가 같이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그때 하는것도 좋을것 같은데요.

  • 돌이아빠 2010.12.10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그렇게 딱 정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싶은데요?
    위에 Genesispark님과 비슷한 생각입니다. 이웃이라는게 뭘까요? 늘 오고가고 소통해야 하는걸까요?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공감하거나 의견을 주거나 암튼 그런 경우가 있으면 하는 것이고 무조건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닐 듯 해요.

    너무 힘들게 생각하지 마셨음 합니다.

  • 루비™ 2010.12.10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와서 답글을 포기했답니다.
    이웃분들에게는 죄송하지만
    도저히 시간을 낼 수가 없어서요.
    하지만 일주일에 두번 정도는 꼭 답방을 하려고 힘쓴답니다.

  • 오붓한여인 2010.12.10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저는 답글보다 답방이먼저라생각했는데 그것도 생각하기 나름이군요,
    둘다하면 너무 좋겠지만 ,,
    이게 은근 시간이 많이걸리더라구요,
    그래서 일하면서 블러그운영하시는분들 존경스럽까지 합니다.
    부지런해야하는데영~

  • 새라새 2010.12.10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도 문제지만 ...
    저같은 경우 컴사양이 떨어지다보니..블로그 로딩시간때문에 더 답답하여 쉽게 지치기도 하더라구요...정말 인내와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 하얀잉크 2010.12.10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때문에 쓰신 포스팅은 아니죠? ㅋㅋ
    그런 고민을 하고 계신 윤뽀 님이 부러워요 ^^

  • 조범 2010.12.10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포스팅을 하나 하려다가 윤뽀님의 글을 보고 참으렵니다~ ㅋㅋ~
    잘보고갑니다.

  • 어설픈여우 2010.12.10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먼저 방문해주셔서 댓글 남겨주시는 고마운 마음에 꼭 답글을 달아야 한다는 원칙이 있었는데요,
    어느순간, 바쁘다, 시간 없다는 이유로 겨우 답방드려서 댓글만 남기고 오는경우가 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제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댓글 달아주시는 고운 님들게
    감사하고 있답니다.

    윤뽀님 글 덕분에 반성도 하게 되네요....ㅡ,ㅡ

  • 심우상 2010.12.10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전 일단 자기 만족으로 글은 올리는데. 이웃과 소통이 없다보니 ^^ 하루에 읽어야 하는 글들만 해도 수두룩 해서 말이죠. 그래도 윤뽀 님 보면 대단하다고 느껴지네요. 화이팅이요. 블로그를 의무적으로 하면 일이 되니 적정히 질리지 않도록 조절해서 하셔요.

  • 버그하우스 2010.12.10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엔 간단해 보여도 신경써야 하고 관심을 가져야 가능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게다가 시간도 많이 잡아먹는 일이지요~ 그래도 틈틈히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한다면
    이해해 주시지 않을까요?. 굳이 꼬박꼬박 하지 않더라도요^_^

  • 소춘풍 2010.12.10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블로거 분들의 고민중 하나일꺼 같아요.
    조금 늦어도,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하며..ㅠㅠ

  • 마가진 2010.12.10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뽀스님의 아지트를 방문하는 여러블로거님들의 자택을 방문하고 둘러보고 감상을 남기는 것이 매우 힘들다는 것을 다들 아실 거예요.
    지금만큼만 하셔도 뽀스님은 일뜽! 일뜽!! ^^d

  • 잡학왕 2010.12.11 0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ㅠㅠ 모든 블로거 분들의 고민이라고나 할까요. ㅠㅠ

  • 뀨우 2010.12.11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ㄱㅋㅋ뽀님오랜만이네요
    저도제가블로그에이렇게소홀해질거라고생각도못했는데...그놈의먹고사는일이뭔지..ㅜ ㅜ

  • 2010.12.12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꼬꼬마 2010.12.13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 블로거 분들이 항상 강조하시는
    댓글과 답방의 중요성 정말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

  • hermoney 2010.12.17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어느정도는 느끼고있을거같습니다

    어쩌다 가끔 댓글이 많을때에는 가끔 어어어엇어어어어엇 이런 행복한불평을 할때도...-_-

  • 김정우 2011.02.24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애드인스 홈페이지가 오픈 되어서 알려드립니다.

    애드인스는 보험관련 내용을 블로그, 카페, 홈페이지등 배너나 링크를 걸어서 수익금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장소나 시간을 제약을 받지 않으며 인터넷이 되는 곳이면 어디에서나 애드인스 파트너가 될 수 있습니다.

    애드인스 확실한 보장과 안정된 시스템, 믿을 수 있는 파트너로서 초대합니다.

    www_adins_co_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