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머니, 나의 어머니. 아름다운 당신.


[여자나이 50] 이 책을 어버이날 선물 중 하나로 어머니께 선물해 드렸다. "아직 쉰 살도 아닌데..." 하고 본인의 나이 듦을 쉬쉬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살짝 되기도 했는데 다행이도 반가이 "잘 읽을게. 요즘은 엄마 나이를 주제로 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고 하더라. 마더라는 영화도 나온다 하고, 이런 종류의 책도 많이 나온다고 하더라. 어버이날 선물 푸짐하네. 고마워" 하셨다.


책의 어느 부분에 이런 말이 나온다.
- 당신은 막 쉰 살이 되었거나 쉰 살이 지났을 것이다. 그리고 당신은 여전히 '살고'있다. 이 책을 손에 들고 있다면 별 걱정 없이 잘 살고 있는 사람이리라.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서 이 책을 선물 받았다면 당신을 챙겨주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이니 참 행복한 일이 아닌가. ... 중략 ... 나이를 먹으면 어떤 일이 생길까 궁금해 할 여유가 있는 당신은 참으로 호강하며 살고 있는 사람이다. -

누군가로서 당신께 이 책이 좋은 선물이 되었음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를 일찍 가지셨던 터라 쉰 살이 되기 전에 자녀 양육의 의무(?)에서 벗어나셨다. 때문에 지금 너무 자유롭다고 하셨다. (은근히 내게도 결혼 일찍 해서 얼른 애기 낳고 키워 너의 노후를 즐기라고 하신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어머니의 삶의 여유가 부럽기도 하고 나도 나중에 나이가 들면 내 딸에게 이렇게 말해줄 수 있을까...란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게 되었다. 지금 내 삶에서 찾아볼 수 없는 어머니만의 평화였다.



나이 든 여자가 ‘억척스런 아줌마’ 이미지가 아닌 ‘기품 있는 아주머니’ 이미지로 변하게 되는 시점이 쉰 살 즈음이 아닐까 싶다. 세상사는 것에 쫓겨 나보다는 아이와 남편을, 또 일에 치중했던 지난 날. 유행과 멋을 한껏 부리며 숨 가쁘게 세월을 따라갔던 날들에서 벗어나 나를 위해 쉴 줄도 알고, 베풀 줄도 알고 세월과 함께 하는 날을 보낼 수 있는 나이. 세상을 이해하고 바라볼 수 있는 나이. 그래서 매혹적인 나이가 쉰 인 것 같다.


[여자 나이 50]은 그들이 아름다운 쉰 살을 맞이하고 또 보낼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그것은 지금 내 어머니 모습의 일부이기도 했다. 다음에 집에 내려갈 땐 더욱 더 원숙한 매력을 뽐내시고 계시겠지. 그 모습을 닮아 가리라 생각하며 기쁜 마음으로 기차에 몸을 실었다. 어머니, 또 내려갈께요..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