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하게는 아니지만 계획임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일이지만 주변의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일이지요. 저나 신랑이나 맞벌이부부다 보니 더더욱 그런걸 느끼는데요.

여자인 제 입장에서 제일 힘든건 술과 담배입니다. 임신을 했더라도 만삭까지 열심히 일하는 커리어우먼을 많이 봤고 임신하고, 출산하고 나서도 직장생활을 할 생각이라 일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습니다. (수도권에서 맞벌이 안하고 살 방법이 없는 것 같아요. ㅠㅠ) 업무가 바쁠 때도 있지만 제 위치와 책임을 알고있고 일하는 것이 즐겁기에 이 부분은 전혀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부담스러운것은 의외로 사소로운 것이지요. 계획임신을 준비하면서 의외로 힘든 것은 술과 담배입니다.


화장실, 식사, 회식 자리에서 담배와 마주할 일이 참 많더군요. "임신하면 안 피울 것이다." / "임신하면 바로 말해라." / "임신했는데 담배피면 그게 사람이냐." 이런 말이 오고가지만 계획임신을 준비하고 있는 제 입장에서 신경이 안 쓰일 수가 없습니다.


술 같은 경우는 제가 술을 못 마시는 것은 아니고 술자리를 싫어하는 것도 아닌데 다만 임신 준비중이니 자제하겠다고 하면 "괜찮다. 술 마시고도 임신 잘 된다." / "임신 하면 안 권한다." 고 합니다. 그럴 수도 있다는 것 잘 알지만 임신은 부부사이의 일이잖아요. 두 사람이 함께 뜻을 모아 준비하는 일인데 너무 안도와 주십니다. ㅠㅠ

임신부와 가까이 있어본 적이 없고, 저 또한 첫 임신을 기다리고 있어서 어떤 기분일지 모르겠지만 걱정스럽고 두려운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내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건강한 아이를 가질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이 있습니다. 어떻게보면 경험하지 못한 제가 지레 겁먹고 유난떠는 것 같기도 해 웃으면서 술과 담배 이야기를 하지만 속으로는 참 어렵네요.

여자가 회사생활, 사회생활 하면서 결혼을 하고 임신을 한다는 것이. 언젠가 출산을 하고 육아를 하게 되면 일과 가정 사이에 조율해야 할 일들이 더욱 많아질텐데 워킹맘(직장맘)들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오죽하면 슈퍼맘이라고 할까요. 대한민국 워킹맘들 대단합니다. ^^;;;

남자입장에서 불편한 것은 늦은 귀가와 술자리입니다. 신랑이 이야기 한 것은 아니고 신랑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진 모릅니다. 단순히 제 입장인데요. 평소 야근이 많은 회사를 다니는 신랑인지라 가끔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내가 애 낳는 순간에도 회사에 있을꺼야." 상황이 닥친 것도 아닌데 그 생각만 하면 얼마나 서러운지 모릅니다. ㅋ

결혼 준비하면서도 그랬지만 아직도 심심하면 외근갔다가 새벽에 들어오고 해외로 가버리니 임신이고 뭐고 시도할 기회가 얼마 없다는 것이 속상합니다. 이 포스팅 발행할 땐 돌아오겠지만 지금은 중국에 가있습니다. -_- 어쩌란건지. 그렇다고 회사를 때려치울수도 없고. 아이를 늦게 가질 수 없는 상황 때문에 신혼도 포기하고 계획임신을 준비중인데 신혼은 개뿔! 달달함은 없고 치열하게 사는 것만 남아있네요.


신랑이 다니는 회사는 야근이 많은 회사. 그래서 술자리는 잦지 않은 회사입니다만 남자는 임신과 술은 별 관련이 없다는 생각이 만연해서 참 난감합니다. 남자라 술을 못 마시게 할 수도 없고 출장가서 1박 이상 걸리는 경우에는 으례 술자리가 생겨버리니 같이 엽산먹고 임신에 대해 생각해보자 하면 뭐합니까. 술먹으면 허빵인데. 말짱 도루묵인데.

맞벌이부부의 계획임신. 일을 안하겠다는 것이 아닌데 그 외적으로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고 배려해주면 조금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어디까지나 제 입장에서만 이야기 한 것이라 반대 입장에서는 "그럼 쉬어." / "사회생활이 그리 만만한 줄 알았냐?" 라고 할 수도 있겠죠. 압니다. 그래서 서글픈거죠. 대한민국 서민의 팍팍한 생활의 한 단면 같아서요. ㅠㅠ

넋두리입니다. 넋두리.



임신준비와 관련된 글 더보기
2012/02/24 - 신랑과 함께 엽산을 먹는 이유는? (계획임신과 엽산제먹는 시기)
2012/02/27 - A형간염/B형간염/풍진항체 검사 결과 어떻게 해석해? 병원에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클라라YB 2012.03.17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획 임신을 준비하고 계시다니
    글속의 넋두리가 크게 다가옵니다.
    말씀대로 주변의 관심과 배려, 정말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나마 풀어내는 윤뽀님의 답답한? 마음이 전해져 안타깝네요..
    담배야 개인기호니 어쩔수 없다 해도
    술을 권하며 "술마셔도 임신 잘된다" 이건 저도 들으면서 아니다 싶어 화가 납니다..ㅠㅠ

  • ★입질의 추억★ 2012.03.17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이 많이 도와줘야겠습니다.
    남자들도 임신전부터 자기 몸을 돌봐야겠지요.
    주말 잘 보내세요~

  • ★안다★ 2012.03.17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주변의 관심과 협력이 적극 필요한 계획임신입니다~!

  • OCer 2012.03.1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계획이 필요한거였군요.. ㄷㄷ

    아직 미혼이지만, 알아둬야 할게 많은거 같아요.

    곧 블머에서 좋은 소식이..?!

  • 2012.03.17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담빛 2012.03.17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지가 않군요.............

  • 더공 2012.03.1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직장이 여자분들이 많다보니 이런 말 많이 들었어요.
    정말 주변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하는것 조차도 그분들에겐
    스트레스가 될 수 있겠더라고요.
    그래도 즐거운 토요일 되세요!!! ^^

  • 코리즌 2012.03.17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신을 하게 되면 남편분이 많이 도와주어야 하는데~
    서로의 배려가 중요한 부분이지요.

  • CANTATA 2012.03.17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열한 사회속에서 정말 쉴세없이 살아가고 있으시군요...
    주변에서 정말 배려를 해줘야할텐데....
    화이팅이요^^ㅎ

  • 마가진 2012.03.17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 점을 보면 답답합니다. 자신은 괜찮을 거라고 해서 남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하는 것은 좀 아니죠. ㅡㅡ

  • Slimer 2012.03.1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신과 출산이 단지 축하받을 일이 아니라 회사 입장에서는 업무량 감소라는 눈치를 줘도 되는 분위기로 바뀐 것이 문제겠죠.. 여자한테도 그런데.. 남자한테라면.. 오래된 사람일 수록 임신과 출산은 여자의 전유물이기에 남자는 상관없다는 식의 사고도 많은 것 같습니다.

  • 밋첼™ 2012.03.19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경우, 결혼 두달만에 아이가 생겼었답니다 (지금은 6살인 첫째 딸) 둘째는 계획 하고 3~4달만에 생겼었네요.
    저도 야근이 일상인 회사에 다니고 있지만, 둘째가 태어날 때엔 다른 회사에 다녔고 해외에 쭉있다가 출산 10일 전에 귀국을 했었답니다;;
    아내는 첫째 손 잡고.. 무거운 몸을 이끌고 엘리베이터도 없는 5층까지 반년을 넘게 홀로 다녔었다죠...
    임신과 관련해서 생각해보면 어려운일도 신경쓰이는 일도 참 많습니다...하지만.. 너무 신경을 쓰다보면 쉽지 않기도 하더군요^^;;;
    편안한 마음으로 부부간의 소통이 중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주제넘게 해봅니다.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입니다. 편안하고~ 행복으로 가득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 하늘다래 2012.03.19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IT에 있는 사람으로써 심히 공감이 갑니다.
    거기다 여친님은 박사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이고.. 대전에 있고..
    아.. 오늘 포스팅은 모든 것이 저에게 곧 벌어질 미래 이야기군요. ^^;
    계획을 가끔 세워보면.. 답이 안나옵니다. ㅎㅎ

    그나저나,
    제가 예전에 자주 쓰던 단어긴 한데,
    '넋두리' 라는건 귀신들이 하는 말이라고 산 사람이 쓰면 안좋다고
    제가 아는 국어선생님이 저한테 따끔하게 말씀 하신적이 있다죠^^;

  • 자유투자자 2012.03.21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