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를 끼고 가는 패키지 여행에서는 쇼핑센터 들리는 것이 너무 당연시되어있는 것 같아요. 저렴한 여행비용의 이면에는 쇼핑센터에서 떨어지는 커미션도 있다는 불편한 진실. 이런 이야기를 가이드가 해 주는 것은 아니지만 공공연한 사실로 다들 알고있는 내용이죠?


작년 12월 신혼여행으로 갔었던 보라카이에서는 워낙 작은 섬이라 그런 쇼핑센터 같은 것이 없었고(버그카,ATV, 마사지 등의 프로그램으로 남기겠죠.), 필리핀으로 넘어갔을 때 여기저기 끌고 다니더군요. 한국어 하는 매니저라는 사람까지 쫙 깔린 쇼핑센터들. ^^

올해 5월 워크샵으로 갔었던 태국(파타야)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라텍스매장, 한국교민의집, 보석매장, 통캇알리 매장 등등 온갖 쇼핑센터들을 돌아다녔어요. 전부 한국어 할 줄 아는 사람들이 대기타고 있었죠.

생각해보니 2006년 학교에서 단체로 중국에 갔었을 때에도 쇼핑센터에 갔었네요. 왕부정거리는 패스하고 무슨 짝퉁많이 파는 몇층으로 된 큰 건물에 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한국 사람만을 위한 공간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가물가물 하네요.


암튼 그 쇼핑센터에 안 갔으면 그만큼의 시간에 관광이나 휴식 뭘 해도 했었을 것 같은데 여기에 소모되는 시간이 장난 아니라는 점이 사람을 지치게 합니다. 이거저거 다 싫으면 여행사 패키지가 아닌 자유여행을 하면 좋겠지만 그건 또 여러 사정으로 곤란하고. ^^;;;;;;;;

물론 가이드가 안내해주는 쇼핑센터에 들러서 필요한 물건 사고, 외국어만 듣던 귀가 잠깐이나마 해방되니 편한 부분은 있어요.

근데 경험상 여행지에서 산 물건. 본인 쓸려고 구입했건, 선물하려고 구입했건 잘 안쓰게 되더라고요. 해당 여행지에서 '직접' 사 왔을 뿐 한국에서도 구하려면 얼마든지 구할 수 있는 물건이 대부분이고요. 실용성 그닥 없고요. 가격도 따지고 보면 착하지 않습니다.

또 그 물건들이 진짜 좋은 물건이면 말을 안 해요. 검색해보면 어디서 사 왔던 무슨  크림. 수은중독 위험 있다더라. 현지 교민이 거기서 파는 것 만큼은 사지 말라더라. 이런 내용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제 생각엔 아무리 사탕발린 말을 해도 해외 나가서는 (특히 동남아) 가이드가 데리고 가는 쇼핑센터에서는 물건 안사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요즘 스마트폰 많이들 쓰시잖아요. 현지에서는 WI-FI가 빵빵하게 터질 일이 거의 없다고 보고요. 3G데이터요금 무제한으로 해 놓고 가신 분들은 그 자리에서 검색해보세요. 믿을 수 있을 때 사세요. 내가 원하는 정보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잖아요. 현지 언어를 모르니 달리 물어볼 곳도 없고 이동하면서 가이드한테 들은 설명으로, 공간에 가둬 놓고 한국인들이 하는 설명으로 어떻게 판단합니까?


한국에 들어와서 구입한 물건에 문제가 있으면? 누가 대응해 준답니까?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다고 해도 해외로 물건 다시 보내야 하고 시일 걸리고 그거 어떻게 다 감당하나요. 그거 하기 싫어서 걍 쓰거나 버리게되죠? 다 그런거 노리고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ㅋ

저도 이렇게 말하면서 해외 갈때마다 뭔갈 사곤 했습니다. 그치만 애초에 환전을 딱 필요한 만큼만 해서 혹 하는 상품이 있어도 못 사게 차단을 했죠. 이걸 노리고 그 쇼핑센터에서는 한국 신용카드 다 된다고 하거든요? 심지어 외상도 된다고 합니다! 한국 가서 입금해 달라고요. ㅋㅋㅋㅋㅋㅋ 여기에 넘어가지 말고 꼭 필요한 건지 여기서 꼭 사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시길 바래요.

한국에서 떠날 때 생각했던 쇼핑자금 범위 안에서 한 두개 재미삼아 쇼핑센터가 아닌 현지 시장에서 사 보는 것이 더 의미있음을 기억하세요. 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리뷰인 2012.08.03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안녕하세요 ^^
    티스토리에서 처음뵙네요 ㅎ
    종종 들리겠습니다. ㅋ

  • TD아빠 2012.08.03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키지여행에는 항상껴있는 쇼핑.. 마진때문에 어쩔수없나보다 하면서도 시간아깝고 짜증날때가많아요 ㅜㅜ

  • 리브Oh 2012.08.03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가서 저런 구매 유도 상인들이 쫙 깔린다 생각하니 아찔하네요
    정말 충동 자제, 금액 내에서만 하는 절제가 필요할 듯 해요 >.<

  • 도플파란 2012.08.03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패키지 여행은 이런게 단점인 것 같아요...ㅠㅠㅠ

  • 윈느 2012.08.03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저렴한대신 단점이있어서 그런것같아요.ㅠ 전절대 패키지는싫더라구요

  • 스머프s 2012.08.03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라텍스 사왔더랬죠. ㅋㅋㅋ

  • 화사함 2012.08.03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행사와 모종의 거래가 있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이 있어요!!
    가격이 싼 것에는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ㅠㅠ

  • 강원도래요 2012.08.03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패키지는 국내여행도 똑같은 것 같아요.
    꼭 뭘 사게 하려고 들리죠. 제주도 패키지 여행도 그랬던 것 같아요.
    근데 윤뽀님은 보라카이와 필리핀이시니 넘 부러워요 ^^
    물론 저런 상술은 인상이 찌푸러지진 만요.. ^^;

  • 블로그엔조이 2012.08.03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사의 패키지 싼만큼 다 이유가 있는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시원하고 즐거운 하루되세요 ^^

  • 레이니아 2012.08.03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상까지 된다는 이야기를 보고 빵터졌네요!
    전 쇼핑을 좋아하지도 않아서 이런 일정이 있으면 정말 귀찮을 것 같아요 :(

  • 마가진 2012.08.03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 돈 주고 가는 여행에 왜 이런 쓸데없는 것으로 소중한 여행의 시간을 낭비해야 하는지 참 안타깝군요.

    • 참.. 2015.04.27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싼 돈?? 주고 여행가는 사람들은 쇼핑샵에 들리지않지요.. 꼴랑 항공기값만 내고가서는 현지에서 왕 대접받으려는 한국인의 습성이 다 거기서 거기아니겠습니까 ㅉㅉ

  • 듀륏체리 2012.08.03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은 비싸면 비싼 만큼 값어치를 하고..
    싸고 저렴하면...쇼핑에 시간을 엄청 보내는...
    저는 대만에 패키지 여행때...
    일정 중쇼핑이 많은날.. 반나절은 그냥 호텔에 있다가 주변 산책을 했어요..^^;;

  • 아빠 2012.08.17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마지막날 하루종일 4군데(라텍스, 교민의집, 통캇알리[참고로 위에 나오는 사진 약장수], 보석가계 돌아다니느라 정말 힘들었습니다. 정말로 꼭 이렇게 까지 해야 하는지 제가 봤을때 여행사가 문제가 심각하다고 봅니다. 특히 대형 여행사(하나투어, 모두투어 등)가 앞장서서 묵인하에 가이드가 여행객한테 선물을 거의 강매 또는 심지어 본인이 직접판매를 하는 행위 등 정말 문제입니다.(제발 공정하게 거래합시다.)

  • 약장사 2012.08.31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위에 나와 있는 약장사 입니다. 크크.... 덕분에 방콕에서 유명해 졌습니다. 사진은 내려주시면 아주 감사하겠습니다.

  • 준돌이 2012.09.10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쇼핑을 하는 이유는 상품 가격의 60프로가 가이드 커미션이기 때문입니다.
    ㅜㅡㅜ 해외에서는 아이파이도 안터지고 많은 분들이 낚여서 돌아오곤 하지요.
    정말 꼭 필요한 물건만 구입해야 후회가 없고 한국에 더 좋은게 많으니 as힘든 제품 외국에서 살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 당연한거 아닌가요? 2012.09.14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가끔은 일정표에있는것보다 초과하는 가이드 들도 있기에 불편했던건 사실이지만.
    생각해보면 제가한 여행들이 모두 당시 항공편 값도 안되거나 조금 넘는 수준이었던거 같아요.
    자유 여행을 가면 항공권 숙박 교통 식비등 패키지가의 2배이상되는 금액이 들어갈텐데. 저렴하다는 이유로 선택을 한건 나 자신이고. 또 여행사가 무슨 자선사업가도 아닌데 땅파서 장사하는것도 아닐테고 솔찍히 마진이 남아야 장사하잖아요 그러니 쇼핑센터를 가는것은 본인선택이니 감수하고 받아들여야죠. 단 일정표에 나와있는것에 한해서는요. 그리고 아주 저렴한 가격에 여행 잘 했으면 그만큼 상대방도 생각해 주는게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인것 같아요.
    가끔저도 같은손님으로서 봐도 진짜 화나는 사람들 보는데. 대체 저래서 얼마나 부자되겟다고 그러는지 한심하더라구요 죽어서 다 싸갈것도 아니고...

  • 당연한거 아닌가요? 2012.09.1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가끔은 일정표에있는것보다 초과하는 가이드 들도 있기에 불편했던건 사실이지만.
    생각해보면 제가한 여행들이 모두 당시 항공편 값도 안되거나 조금 넘는 수준이었던거 같아요.
    자유 여행을 가면 항공권 숙박 교통 식비등 패키지가의 2배이상되는 금액이 들어갈텐데. 저렴하다는 이유로 선택을 한건 나 자신이고. 또 여행사가 무슨 자선사업가도 아닌데 땅파서 장사하는것도 아닐테고 솔찍히 마진이 남아야 장사하잖아요 그러니 쇼핑센터를 가는것은 본인선택이니 감수하고 받아들여야죠. 단 일정표에 나와있는것에 한해서는요. 그리고 아주 저렴한 가격에 여행 잘 했으면 그만큼 상대방도 생각해 주는게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인것 같아요.
    가끔저도 같은손님으로서 봐도 진짜 화나는 사람들 보는데. 대체 저래서 얼마나 부자되겟다고 그러는지 한심하더라구요 죽어서 다 싸갈것도 아니고...

  • 당연한거 아닌가요? 2012.09.1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가끔은 일정표에있는것보다 초과하는 가이드 들도 있기에 불편했던건 사실이지만.
    생각해보면 제가한 여행들이 모두 당시 항공편 값도 안되거나 조금 넘는 수준이었던거 같아요.
    자유 여행을 가면 항공권 숙박 교통 식비등 패키지가의 2배이상되는 금액이 들어갈텐데. 저렴하다는 이유로 선택을 한건 나 자신이고. 또 여행사가 무슨 자선사업가도 아닌데 땅파서 장사하는것도 아닐테고 솔찍히 마진이 남아야 장사하잖아요 그러니 쇼핑센터를 가는것은 본인선택이니 감수하고 받아들여야죠. 단 일정표에 나와있는것에 한해서는요. 그리고 아주 저렴한 가격에 여행 잘 했으면 그만큼 상대방도 생각해 주는게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인것 같아요.
    가끔저도 같은손님으로서 봐도 진짜 화나는 사람들 보는데. 대체 저래서 얼마나 부자되겟다고 그러는지 한심하더라구요 죽어서 다 싸갈것도 아니고...

  • 한심하다.. 2013.01.27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패키지도 노옵션 노쇼핑 상품 있습니다. 다만 가격대가 비싸서 선택에서 배제되저 .. 본인들이 공정한 가격을 지불한건지 잘 생각해 보세요 .. 아님 배낭여행 을 하시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