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캄한 밤. 혼자 걷고 있을 땐 주변의 인기척이 몹시 신경쓰입니다. 가로등에 비친 내 그림자 뒤로 따라오는 그림자가 없나 땅보고 걷고 있는데 교차하는 가로등에 내 그림자가 2개가 되면 헉!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고 흠칫 한답니다.

밤 길도 마음놓고 다닐 수 있는 그런 안전한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D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