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를 맞아 영화 <7번방의 선물>을 관람했습니다. 소문대로 울고, 웃고 감동과 재미가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특히 영화배우 류승룡! 이 사람 전작이 뭐더라?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 연기였습니다. 이전 작품이 생각이 안 날 정도로 바보 아빠 연기를 해 내더라고요. <7번방의 선물> 전 배우들의 연기력+늘어지지 않는 스토리가 이 영화의 흥행의 원인이라고 생각됩니다.

※ 리뷰를 위해 사용되었으며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7번방의 선물> 제작사와 배급사에 있습니다.

그런데 전 <7번방의 선물>에 100% 빠져들지 못했습니다. 집중해서 볼만하면 뒤에서 툭. 눈물이 차 오르다가도 쏙 들어가게 만드는 뒤에서 툭 하는 진상 관람객과 만났기 때문이죠. -_-

보통 뒷자석을 발로 차는 사람의 경우 뒤돌아 눈치를 주면 알아서 조심을 합니다. 한 두번 뒤돌아보면 상황 정리 되기 마련인데요. 이번엔 그렇지 못했어요. 적게 보면 4살? 많게 보면 6살정도의 꼬마 손님이 그 진상 관람객이었거든요. 휴. 말이 통해야 말이죠.


진짜 열받았던 것은 두 가지였어요.

<7번방의 선물>은 15세 관람가 영화입니다. 누가 봐도 그 꼬마는 4~6살 정도로 어린 아이였어요. 15세 관람가라고 해도 부모 동반할 시 입장이 가능한 걸로 알고 있긴 한데요. 근데 좌석은 할당 안 해주나봐요? CGV만 그런 건지 다른 극장 다 그런건지. 걔가 앉아만 있었어도 이런 일은 없었을 텐데 서 있는 바람에 영화보는 내내 불쾌했습니다. 서서 툭툭 건들고 뭐라고 찡얼찡얼 거리는데 신경이 쓰여서 영화를 볼 수가 없더군요. 뒤돌아 봤더니 의자와 의자 사이에 얼굴이 쑥 들어와 있었어요. 나 참.

만약 좌석 할당을 안 해 주는 것이 원래 극장의 방침이라고 한다면 관람객인 부모가 개념있게 행동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저는 처음에 뒤돌아 봤는데 애가 서 있어서 부모가 누군가 했는데 바로 눈에 안 들어왔어요. 쳐다보면 부모가 나서서 아이의 행동을 제한했어야 하는데 말이에요. 여러번 뒤를 돌아 봤더니 한 여자분이 꼬마애를 안으시더군요. 근데 것도 잠깐. 조금 있으니 또 애가 툭툭 거리면서 서 있었고, 쳐다보면 잠깐 애를 안고, 안 쳐다보면 풀고를 반복하시덥디다.

<7번방의 선물>이 온 가족이 함께볼 수 있는 좋은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그 아이는 영화에 관심도 없어보이고 이해할 수 있는 나이도 아닌 것 같은데 부모의 행동이 경솔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를 가지려 준비하고 있는 예비맘으로서 이미 아이를 낳은 사람들과 많은 대화를 합니다. 육아 하면서 극장 가는 것이 정말 힘들다는 이야기는 익히 들은바 있습니다. 흥행하고 있는 영화 극장에서 보고 싶은 마음은 이해가 갑니다. 다만 저 였다면 아이를 맡아줄 사람이 없었다면 그 마음, 접었을 것 같습니다. 남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관람 에티켓 빵점. 무개념 부모 때문에 좋은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웃음과 감동을 100% 느끼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그 안에서 소리라도 지르고 싶었어요. 아무말 없이 눈치만 주기 너무 힘들었어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닥포 2013.02.12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윤뽀님~ 닥포입니다.
    정말 돈주고 영화나 공연보러 갈때 무개념 부모들 많이보죠.. 정말 그럴땐 확 한대 때려주고 싶더만...

    기분정리하시고..ㅎ
    새로운 일상 아름답게 시작하세요.

  • The 노라 2013.02.12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마가 4~6세 정도면 엄마 나이가 30대 초반 적어도 20대 후반일텐데 이런 기본상식을 지키지 못하는 어른이 있나 보군요. 어른이 우선 어른다와야 애들도 뭘 보고 배울텐데... ㅠㅠ

  • made man 2013.02.12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영화관람 중에 최악의 상황이네요

    저같으면 극장측에 말해서 분명 따졌을거에요!

  • 백전백승 2013.02.12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에 나왔거든요. 아이들이 예절을 모르고 자기 멋대로 행동하여 남에게 피해를 주어 사고의 원인이 된다고요. 이 글을 읽으니 식사예절만 아니라 극장 예절도 배워야 겠다고 생각하게 되네요.

  • 쥬르날 2013.02.12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는 참 자기 밖에 모르는 예의없는 사람들이 종종 있지요. =_=;;;
    마음이 아프죠 ;;;

  • 피플어스 2013.02.1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극장가서 그런적이 많아서 정말 그 마음 이해가 되요.ㅠㅠ
    애들도 문제지만 그 부모가 더 문제가 있는 듯 해요.
    가끔은 성인들도 다리를 꼬았다가 풀었다가 하면서 좌석을 툭툭 치는데 굉장히 신경 쓰이더라구요.
    남을 조금만 더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면 참 좋을텐데 안타까울뿐이예요.;;;

  • +요롱이+ 2013.02.12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가장 싫은 순간입니다..ㅜㅜ
    저라면.. 극장에다가 따졌을지도..ㅜㅜ

  • 린미 2013.02.12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전 애들 보는 영화는 가고 싶지 않아요... ㅠㅠ
    그나저나 뒤에 그 부모들은..정말;;;; 영화보고픈건 알겠는데;;
    피해를 주지 말아야져..ㅡㅡ;
    7번방의 선물 완전 집중해서 봐야하는데~~~~~

  • 마가진 2013.02.12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쥬신타의 명연기... 하지만 아직 보진 못했네요. ^^;

    아, 정말 요즘 무개념 부모가 넘 많은 듯 합니다.
    아이들 기살려주는 것과 버릇없는 것의 차이를 모르는 개념없는 부모들. ㅉㅉ

  • 팩토리w 2013.02.13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ㅜㅜ 진짜 극장은 뒷자리운이 잘 따랴야 한다는..
    매우 불편하셨겠어요.
    전 바티칸전 갔을때 도당체 아이들 뒤치다거리 안하는 부모들땜에 무척 불쾌하게 관람했다죠~
    요즘 부모들 너무 자식기를 세워주려 하려는듯...ㅡㅡ

  • 둥이 아빠 2013.02.13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이들을 관리가 정말 어려운데 .. 구지 영화관까지 데리고 갔어야 했나 생각이 들어요.
    아이들을 예절도 정말 필요한거 같더라구요
    저희 애기들도 항상 주의는 주고 있는데... 남들에게 피해를 주면 안되는걸 잘 알려줘야 할꺼 같아요.

  • ★입질의 추억★ 2013.02.26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번방의 선물 보러갔다 영화좌석의 저주를 받으셨네요.
    지못미 ㅠㅠ
    그 부모는 뭥미

  • 애들 좀 앉혀 2013.03.11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태극기 휘날리며를 볼 때의 상황과 거의 같은 상황이군요... 제가 좀 더 심하긴 했었지만요... 애 둘이 영화상영 내내 어두운 관람석 사이길을 술래잡기 하듯이 뛰어 다니면서 뱅뱅 돌더군요... 그런 상황인데도 부모를 포함하여 주변 관객들 조차 그냥 영화만 보더군요... 어차피 영화에 몰입하긴 틀린 상황이어서 참다 못한 제가 극장안의 허공에다 엄청 큰 소리로 냅다 소리를 질렀지요... "야이 좃같은 부모년놈들아! 애새끼들 좀 잡아! 콱 쳐박아 버리기 전에!" 그제서야 애들 부르는 소리 들리고... 주변 사람들 킥킥대고 웃고... 나중에 영화 끝나고 나오면서 극장 직원들 한테도 개지랄 떨면서 나왔습니다... 거짓말 안보태고 극장 사무실 문짝에 바람구멍 하나 내주고 나왔지요... ㅋㅋㅋ

    • 2014.01.01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속이 다 후련해지는듯^^ 돈주고영화도 조용히 못보는거 절대 못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