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만들어 먹는 커피보다 밖에서 사 먹는 커피가 더 맛있는건 왜때문일까요? 커피의 맛에 영향을 주는 요소가 워낙 많기에 하나하나 설명할 순 없지만 중요한건 남이 만들어주기 때문이 아닐까요? ㅋㅋㅋ 암튼 밖에서 사 먹는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내린 커피가 입에 잘 맞아 오늘도 커피순이는 외출을 합니다.


그런데 간혹가다 테이크아웃 컵에 바로 샷을 내리는 곳을 만나요. 그런 날은 기분이 별로예요. 뭔가 내 커피에 최선을 다하지 않은 그런 기분이라서요. ㅋㅋ 높은 확률로 원두 가루가 커피 속에 들어가 목을 간지럽힌다는 것도 문제죠. 에스프레소 샷잔을 씻기 귀찮아서, 그렇게 하면 편해서 그러는진 몰라도 이건 좀 아니지 않나요? 게다가 손님이 보고 있는데. ㅠㅠ

업소용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해본 적이 1도 없고 샷잔에 내리는 것을 더 많이 봐서 그런지. 커피가 씁쓸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