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트는 백마탄초인님 블로그 1주년 기념 이벤트 참여를 위한 글입니다.
백마탄초인님을 알게된 시간은 초인님이 운영해 온 블로그 시간의 아주 일부밖에 안되지만, 앞으로 더 많은 날을 함께 할 수 있으니, 간단히 축하드리고 앞으로 친하게 지내영 >ㅅ<///////




1. 미술(예술) 은 [요쌍하]다!!!
볼때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것이 미술(예술)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좋은 작품은 오래오래 보아도 질리지 않고 매번 다른 감동을 준다고 생각합니다. 작품들을 오래 두고 관심을 가지지는 않지만 스쳐 지나가도 찰나의 느낌이 있잖아요. 그런 것이 느껴지더라구요. 그런거 보면 참 요쌍한 것이 미술(예술)이지요.


2. 자신이 좋아하는 화가와 그림은 누구이며 무엇입니콰?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전 그림과 전혀 친하지 않기 때문에 특별히 좋아하는 화가나 작품이 없습니다. 그래도 기억에 남는 걸 하나 꼽아보자면 구스타프 클림트 [Gustav Klimt, 1862.7.14~1918.2.6]의 입맞춤이라는 작품을 이야기 하고 싶네요.

친구의 미니홈피 스킨으로 봤었던 것이 처음이었을 꺼에요. 사랑하는 이와의 입맞춤, 한 몸이지만 다른 느낌, 화려한 금박들, 몽황적인 분위기 등등 여러 생각을 불러일으키더라구요. 그리고 배경그림들이 받고싶어서 가입했던 카페가 알고보니 구스타프 클림트라는 사람이 주인 곳이더라구요. '내가 이런것을 좋아하나보다' 하는 느낌이 살곰 드는것이 그 후부터 주의깊게 보고 있는 화가입니다.







3. 미술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습니콰?
전 미술과 정~말 안친합니다. 초등학교때까진 잘 몰랐었는데 중, 고등학교때는 성적이 그걸 말해 주더라구요. 미술 시간만 되면 뭘 해야 할지 모르겠고 선 하나 긋는것도 망설여 지더라구요. 예능 과목 중에서 제일 싫었던 것이 미술이었습니다. 그림이나 만드는 거나 전부 어쩜 그리 소질이 없는지. 제겐 지옥같은 미술 시간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미술시간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친구들 중에는 미술 잘하는 친구도 많고, 지금도 관련 일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못하는걸 잘하니 그런 친구만 골라 사귄건진 모르겠지만 -_- 참 신기할 노릇이지요...


4. 자신이 좋아하는 컬러와 자신은 무슨색이라고 단정지을 수 있겠습니콰?
보라색이요. 유난히 보라색을 좋아합니다. 이름탓인지 ^^; 완전 짙은 보라색은 참 매력적인것 같아요. 하두 보라색 보라색 하니까 친구들도 자연스러이 연결해서 절 그리 떠올려 주더라구요. 지금에 와서는 그런 색 타령 같은걸 할 때가 아니니까 "넌 무슨색 같아"라고 하는 소린 못듣지만, 그랬던 때도 있지요.. 아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자우림!!!!!! 우리 윤아언니는 보라색이 너무 잘어울리는 것 같아요. 그 세상속에 푸욱~ 빠져 있을 때면 온 세상 걱정이 없어집니다. 편안해요. 그 목소리가 귀에 울리면 보랏빛 조각 조각들이 몸에 막 들러붙는 것 같습니다. 후훗 이정도면 저 보랏빛소녀?


5. 지금! 바로 자신 앞에 흰 도화지와 연필이 있다면, 무엇을 그리겠습니콰? 그 이유는?
선 하나 긋는것도 망설여진다고 했잖아요 ㅠ_ㅠ 전 그냥 졸라맨 좀 그리고 동그라미 그리면서 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라 하면 멍~하니 정신줄을 놓고마는 윤뽀입니다.


6. 미술이 인류를 구원할 수 있다고 생각 하십니콰?
아니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제게 미술은 그냥... 그냥... 이에요 -_- 생활에 있으면 여러모로 얻는 득이 있겠지만 그렇다고 없어도 크게 지장 없는 그런.. 미술에게는 제가 좀 삭막하지요.


7.지금까지 살아 오면서 미술관(화랑 등)에 몇 번이나 가 본 경험이 있습니콰?
특별히 기억에 남는 곳은 없었던 것 같아요. 가본 적이 분명히 있지만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떻게 왜 갔는지는 흐리멍텅한 ..... 상태입니다. 문화인 같지 않긴 합니다만 진짜인걸요. 크헉~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최적전산 2009.08.14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쌍하다~ 표현력이 재미있어요^^
    윤뽀님은 저랑 좀 비슷하신듯~
    저도 미술과 정말 안친하다보니 ;;;


    요즘 휴가기간이다보니 블로그를 잘 못하게 되더라고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윤뽀 2009.08.15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적 전산님 아뒤를 보니 삘이 확~ 옵니다 ㅎㅎ
      이야기 하다 보면 뭔가 공감대가 형성될 것 같은데요?

      휴가 즐거이 보내시고 오세요~

  • 백마탄 초인™ 2009.08.15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쌍하다,,,^ ^
    새로운 시각이군용,,,하하

    오,,,보라색은 일명, "미인색'이라 불리우는 컬러인뎅!!
    뽀님, 보라색 악세사리나 옷 있으신감??
    웬쥐 뽀님한테서 보라빛 향기가 날것만 같은 이 느낌!!! ^ ^

    움,,,
    지금은 좀 게을러져서 미술관련 글이 뜸~~하지만, 곧 가을바람 불고 하면 막 달릴텡께
    내 블록에서 미술과 마이마이 친해지시아능~!! 아랐쬬~~이!! ^ ^

    베리 나이스한 주말 보내시길!!

    • 윤뽀 2009.08.15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
      이제 성적의 굴레에서도 자유롭고 좀 더 편하게 미술을 즐겨보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초상화는 절 줍쇼~

  • 마가진 2009.08.15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마치 유명인사와 인터뷰한 기사를 읽는 듯한 느낌??ㅋㅋ

    아, 그러고보니 윤뽀님. 공대생이셨죠? 학과내에서 절대권력을 차지하는 여공대생..^^*
    흠, 그게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미술을 그닥 좋아하지 않으심도 어느정도 이해가 간다능..

    보라색을 좋아하시는 군요. 보석,고귀를 나타내는 럭셔리한 색.
    구스타프클림트도 좋아하시구.^^
    네.. 윤뽀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 윤뽀 2009.08.15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명인사의 대답이라고 하기엔 너무 허접해요 ㅠ_ㅠ

      보라색의 의미를 좋게들 해석해 주셔서 부끄럽습니다 ㅎㅎ 지금껏 나온 이미지가 저와 일치하는 부분이 없는데
      아하하하

      마가진님도 주말 잘 보내고 계시죠?
      전 외출했다 지금 막 돌아왔는데
      이따 이벵 시작하면 들려주세요 쿄쿄쿄

    • 마가진 2009.08.16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이채님 댁에서 윤뽀님의 글을 읽고 옵니다.
      먼저 별말씀을,, 윤뽀님의 다양한 이야기에
      순도 90%의 횡설수설을 자랑하는 제가 어찌..^^
      게다가 원래 하라고 멍석 깔아주면 더 못한답니다.ㅋㅋ

      어휴.. 나눔포스팅 준비하시느라고 지금껏 못주무신거군요.
      하루 쯤 더 늦어진대도 모두가 2해를 하니 걱정마시고
      좀 주무시고 하세요.
      물론, 저는 5해.. 왜이리 늦지..ㅡㅡ++ ㅋㅋ

    • 윤뽀 2009.08.16 0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뎌 올렸습니다 ㅠㅠ 트랙백 뿌리러 다녀야 하는데 아이코 큰일났습니다 오늘 하루종일 자게 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겠는데요
      지금 하고 싶은 포스팅 갯수가 좀 되거든요
      해야하는 것도 있구요 (이게 문제;)
      어깨는 욱신욱신 아픈데 언제다하죠 크헝~

  • Reignman 2009.08.15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윤뽀님의 본명이 윤보라 인가보군요 ㅋㅋ
    혹시 AB형인가요? AB형들이 보라색을 좋아한다고 하던데 ㅎㅎ

  • 아디오스(adios) 2009.08.15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B형은 보라색 안좋아해요~~ 윤뽀님은.... O형 타입인거 같은데

    • 윤뽀 2009.08.15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혈액형 맞추기 이벤트가 된 것 같은데요 ㅋㅋ
      전 O형도 아닙니다 땡~
      종소리가 세번이나 울렸네요
      집에갈시간이다~ ^^;;;

  • Reignman 2009.08.15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라'는 아닐거 아니에요..그럼 윤보리?
    음..윤보윤? 아님 그냥 윤보.
    혈액형은 얼굴 모자이크 하는걸로 봐서 A형..제가 집요하게 얼굴 가리는 소심 A형이라 ㅋㅋ

    그런데 제가 왜 이렇게 맞추려 하는 걸까요? ㅎㅎ
    아 이놈의 승부욕...

    • 윤뽀 2009.08.16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름은 다 땡 ㅋㅋㅋㅋㅋㅋㅋ

      혈액형은 AB형 아니고 O형 아님 다 나왔죠 뭐 히히
      A형 맞습니다
      소심하기도 하고 그건 맞추셨네요 ^^; 그치만 예전 글 보면 제 얼굴이 들어간 포스팅이 제법(?) 된답니다
      캬캬
      이름 맞추기 계속 달리실래요?

  • 2proo 2009.08.15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의 성함은... 흐흐흐 저는 알까요~? 모를까요?? 맞춰보세요 ㅋㅋㅋㅋㅋ

    뭐 사실.. 저도 미술하고는 그닥 안친해요.. ㅠㅠ
    허걱 텨텨텨

    • 마가진 2009.08.16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이거 나눔 이벤트로 괜찮은데요?^^

      저는 윤뽀님 성함을 윤봄! 혈액형은 O형!
      왜냐하면 아무~ 생각없이~~^^
      그냥 이뻐서, 순간 스치는 이름이.. ㅎㅎ

    • 윤뽀 2009.08.16 0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Proo님은 제 이름을 알 수 밖에 없지요 ㅋㅋ
      물론 저도 알게 되어버렸다능 ; 우린 쌤쌤이에요

      마가진님 땡땡~ ^^;
      예전에 '고맙습니다'라는 드라마에 나왔던 아역 배우 극중 이름이 봄이였는데 너무너무 이뻤어요 ㅎㅎㅎ

  • 악랄가츠 2009.08.17 0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전 짱구를 그린답니다 ㄷㄷㄷ
    제가 유일하게 그릴수 있는데..
    짱구! ㅋㅋㅋ
    정말... 어릴때 미술학원... 땡땡이 치는게 아니었는데 ㅜㅜ
    흑흑.. 뒤늦게 후회하며 살고 있어요 ㅜㅜ

    • 윤뽀 2009.08.17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 저 짱구 좋아하는데 ㅎㅎ
      그래도 그걸 그릴 수 있는 악랄가츠님은 능력자세요 ^^;
      짱구의 엉덩이 울라울라도 그릴 수 있으시나요?
      히히~

  • ytzsche 2009.08.19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윤뽀님 이름도 알고 나이도 알고 남친이랑 며칠 째인지도 알고 사는 곳도 알고 고향도 알고 핸폰 번호도 알고...음...또...그게 다군요.ㅡㅡ;;;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