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 지금 만 31개월. 어린이집에서, 가정에서 배변훈련 중입니다. 금방 할 줄 알았는데 서로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하다 보니 생각보단 길어진 감이 있어요. 그치만 늦진 않았다고 보는데 이번 추석연휴에 양가 어르신+친척들 왜 아직 기저귀를 하고 있냐고 성화시네요. ㅋ


무겁고 찝찝하고 불편하지 않냐가 가장 주된 이유인걸 아는데도 누구는 벌써 뗐더라 비교하시고 아이한테 돌직구로 왜 아직 기저귀 하고 있냐 기저귀 하지마라고 하세요. 저를 채근하는 것 같고 자리가 편치 않더라고요. 친정은 제가, 시댁은 신랑이 커버치지만. -_-


기저귀 떼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 100%가 아이를 키워본 사람들이라 경험에 빗대어 이야기를 하다보니 하고 본 것이 진리라 믿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연휴동안 페이스북에 <명절 잔소리 메뉴판>이 공유된 걸 봤는데 이게 저도 쭉 들어왔던 거라 공감되면서도 기혼, 아이 엄마 버전으로 하나 만들면 전 떼돈 벌겠다 싶었습니다. 결혼 전엔 명절이 길면 마냥 좋았는데 지금은 짧았음 좋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변기 조립 중

우리 오복이 변기에서 대소변 볼 때가 점점 많아지고 있고 이젠 쉬 할 것 같아, 기저귀가 축축해, 변기에서 할래 or 기저귀에 할래 등 의사표현도 확실한데 주변에서 넘 걱정 안했음 좋겠어요. 기저귀 졸업하면 가장 좋을 사람이 오복이고, 엄빠는 기저귀값 굳고 짐 줄고 그 다음으로 좋을 사람인데 엄빠가 그냥 두면 그런갑다 그냥 두세요. ㅋㅋ 언제까지 기저귀 하진 않겠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