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이 캐리어 잠금벨트가 있으면 좋겠다고 해서 디자인이나 가격, 기능이 마음에 들었던 CR-18C라는 캐리어 잠금벨트를 2개 샀어요. 저희 집이 택배가 늘 밤에 도착하는데 이날 받고나서 광속 문의 & 반품신청을 했어요. 내겐 최악이었던 캐리어 잠금벨트 CR-18C입니다


아니 그 모델명에 맞는 제품이 온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상품판매페이지에서는 플라스틱 케이스에 모델명까지 적혀 있었는데 제가 받은건 비닐 포장만 되어있었거든요.


그리고 펼쳐서 제품을 자세히 보니 네임텍에 웬 얼룩이 두 곳이 있었고 다른 하나는 네임텍 종이가 외부로 노출되게 필름지를 붙여놨더라고요. 여기까지는 사실 괜찮았어요. 네임텍은 종이를 교체해서 써도 충분했기 때문에요. 감안할 수 있었거든요.


반품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건 다이얼 돌리는 것이 너무 뻣뻣해서 손톱이 부러져라 돌려야 한다는 거예요. 사용하는 내내 힘들고 스트레스 받을 것 같았어요. 이 기능은 없느니만도 못한 그런. ㅠㅠ 반품을 마음먹고 찾아보니 비밀번호 변경할 수 있는 세팅버튼도 상품판매페이지랑 재질이 다른 것 같더라고요. 사진상으로 그쪽은 스틸이었는데 전 플라스틱.


캐리어 잠금벨트를 찾아보니 종류가 정말 한정적이었어요. 이 디자인이 제일 많았고요. 2600~5000원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데 배송비 포함 나름 최저가 찾는다고 해서 한건데 실망이었어요. 다시 산다면 꼭 한국에서 산다 이런 고정관념 버리고 비밀번호 세팅 필요없고 기본 잠금벨트 기능에 충실한걸로 찾아볼래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