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가 먹고싶을 때 전 주로 <피자헛>에 갑니다. 다른 곳도 있는데 이제까지 쌓여온 내성 때문인지 특별히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자연스럽게 -_-;;;

지금 생각나는 가 보았던 피자헛 지점만해도 대구 동성로점, 대전 은행동점, 서울 월드컵점, 서울 건대점, 충남 논산점, 수원 인계점, 수원 수원역점이 있으니 말 다했죠. 지역 불문입니다. ㅋㅋㅋ

처음엔 한두번 가다가 나중엔 신메뉴 나왔다 하면 가봤던 것 같아요. 치킨 반, 불고기 반 뭐 그런 피자도 있었던 것 같고 치즈바이트라는 이상하게 생긴 피자, 최근엔 더블 치킨 피자가 나와서 갔었죠. 이번엔 자발적으로 찾아갔다기보단 레뷰 프론티어로 당첨된 이용권이 있어 찾게 되었습니다.



<코코넛 쉬림프 핸드메이드 피자> !!!!!!!!!!

감히 말씀드리는데, 이제까지 먹었던 피자헛의 피자 중에 단연 최고입니다. 이 정도로 이야기 할 수 있는 이유를 지금부터 보시죠.

제가 찾은 곳은 수원역점에 위치한 곳이었습니다. 주말 저녁 시간대였음에도 한가한 편이라 조용한 분위기 속에 맛있는 피자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입구에는 이렇게 신메뉴를 홍보하는 입간판이 서있더라구요.

그래 네녀석을 먹어주러 왔단다~♡


이용권이 size에 구애받진 않았지만 남친님 "남으면 싸가면 되지"하고 밀어붙여 둘이서 Large size를 시켰습니다. 추가한 것은 샐러드와 에이드 한잔.
 

가격은 코코넛 쉬림프 Large 29,900원, 샐러드 2인 8,500원, 에이드 3,500원이었어요. 4만원이 좀 넘는데 2인이 갈 경우에 피자 사이즈를 줄이면 절약은 가능하리라 생각되요. 그리고 세트 메뉴도 있구요.


BC카드 포인트나 이통사멤버쉽 포인트 차감 등 포인트 할인과 카드 할인 혜택도 있으니까 요런건 챙겨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17분 정도 기다리셔야 합니다.

라고 하더라구요. 그사이 간단 샐러드로 입맛을 다셔놓고, 나온 피자의 자태입니다.


흐흐흐~ 제가 감히 최고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토핑 때문입니다. 눈에 확 들어오지 않나요? 시각적으로 매우 즐겁습니다. 아래 사진은 더블 치킨 피자(▼) 인데 비교해서 보시면 색감이나 실제 올라가 있는 토핑의 양이 매우 차이가 남을 알 수 있습니다. (이 피잘 먹으면서도 토핑 많다고 좋아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볼까요? (▼)


통통한 새우들이 촘촘히 들어서있고 주 재료인 통새우 외에도 베이컨, 포테이토, 야채들이 있습니다. 그 위에 코코넛 가루를 솔솔 뿌렸고 또 상큼한 소스가 있지요.

전 소스가 특별히 마음에 쏙 들었어요. 시커먼 색과는 달리 파인애플 맛이 나는데? 했는데 알고보니 허니 레몬 소스와 이탈리아산 고급 발사믹 소스라고 하더라구요. 그것이 조화되어 상큼한 맛을 내는 것이었어요.


역시 피자는 한조각 들었을 때 딸려오는 치즈를 보는 맛이 또 기가 막히지요.(▲) 쭉쭉 늘어나는 치즈를 보고 있노라면 흐뭇 합니다.


이번 피자의 주인공인 새우 새우 >ㅅ<// 제가 또 해산물을 그렇~게 좋아하거든요. 새우, 오징어, 낙지, 전복, 조개 등등등 그 새우를 피자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반가웠구요. 쪼끄만한 녀석이 아니라 큼직 큼직한 녀석이라 씹는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잠시 옆으로 빠져봅시다.
새우는 9~10월이 제철이라고 합니다. 안면도 대하 축제도 10월에 열리구요. 주변 상가를 봐도 전어와함께 대하 현수막이 크게 늘었더라구요. 철은 철 맞나 봅니다. 게다가 올해는 새우 풍어라 하니, 우리같은 소비자들이 부지런히 먹어줘야 할 것 같습니다.




다시 피자이야기로 돌아와서, 위 사진을 보면 새우 꼬리가 달려있는 것을 볼 수 있죠? (▲) 전 안먹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걸 발라내느라 불편했어요. 그곳에 영양이 많이 들어있다 한들 제가 먹기 싫은건 어쩔 수 없잖아요. ㅋㅋㅋ 항 같은데 나가 보면 새우 튀김을 해주는 곳이 있는데 그곳엔 머리까지 튀겨줘서(말그대로 통 새우 튀김) 떼고 먹는 것이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거든요(순전히 제가 안먹기 때문에 발생하는 일들). 피자헛에선 그나마 꼬리만 떼고 먹음 되니까 위안 삼았어요. 흠흠.


어찌되었든, 그렇게 감탄하며 먹고 먹고 하다보니 반밖에 못먹었는데 배가 차오르는 겁니다. 애시당초 큰 사이즈를 시킨 탓도 있겠지만 혼자 피자 한판은 거뜬히 먹는 남친님도 배가 부르다 할 정도니 아마 토핑 탓도 큰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양반은 물도 안마시고 먹는데...)

결국 쌌습니다. 것도 미니박스 2개로 ㅋㅋ



마침 레뷰에서 보내준 스티커도 있고 해서 박스에 붙여봤어요. 홍보대사도 아니지만 -ㅅ- 맛있는 피자를 먹게 해 줬으니까 완전 인심 인심 ㅋㅋㅋㅋㅋㅋ

남은 피자는 냉장고에 보관했다 이틀에 걸쳐 먹었는데요. 오븐열로 바짝 데웠더니 더 바삭하고 맛있는 피자가 되었어요. 퇴근 후에 저녁으로 뚝딱 해결(하느라 사진은 없어요) 했답니다.

오늘은 토요일이네요. 즐거운 주말~!

피자헛으로 가을을 느끼러 가 보시는 건 어떨까요? 만족하실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