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에서 신제품이 나왔어요. 완전무선 이어폰! 모델명 BZ-TWS50입니다. 완전무선 이어폰 중 최고스펙을 자랑합니다. 출시된 지 얼마 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 제가 사용해봤습니다. ㅋㅋ


CSR-apt-X 기능 내장, ACC 코덱 내장, 5.8mm 유닛 채용, 신호거리 30m보장 등 장점이 많은데요. 고음질 음악보다는 팟캐스트를 주로 들어서 최애 장점은 충전케이스를 제공한다는 거예요. 저한텐 다른 고사양 스펙 저리가라 할 정도의 장점이었습니다. ♡


입원해서 한 달 이렇게 병원생활 하다보면 정말 심심해요. 다인실은 TV가 없고 창가가 아니면 햇빛이 잘 들지 않아 불을 켜도 우중충하고요. 운동한답시고 병원을 돌아다니는 것도 매일 똑같은 광경. 특별할 것이 없어요. 특히 최근 입원에선 눈부심, 눈이 피로해서 컴퓨터 화면 보는 것이 힘들어서 팟캐스트 많이 들었어요.


송은이&김숙 비밀보장, JTBC 뉴스룸, 두시탈출 컬튜쇼, 나는 의사다,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정영진 최욱의 불금쇼 시즌2,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요 정도가 제가 주로 듣는 팟캐스트입니다. 깨알 팟캐 소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아이폰7을 쓰다보니 이어폰은 무조건 무선이에요. 유선은 넘나 불편한 것. 아이폰7 쓰는 사람들 모두 공감하죠? 처음엔 이어폰 단자 왜 없앴냥 황당했지만 지금은 적응되어서 치렁치렁 선 있는 것이 거슬려요. 근데 무선이 마냥 좋은 것도 아닌게 배터리 때문에요.


팟캐스트 하나 들으면 1시간 금방이잖아요. 1부, 2부 나뉜 것 들으려면 2시간까지도. 한 프로그램 듣고나면 이어폰이 "로우 배터리" 이러면서 사망하십니다. 병원에서 하염없이 팟캐스트 듣다보니 배터리 부족이 더욱 크게 다가오더라고요. 수액 때문에 충전 케이블까지 손 가는 것도 힘들고 공간적 한계 때문에 콘센트도 적고. (전 아이폰이라 애플8핀 쓰지만 대부분의 블루투스 이어폰은 안드로이드 5핀을 써요. ㅠㅠ)


BZ-TWS50 완전무선 이어폰은 충전케이스가 있어서 배터리 한계 극뽁! 지금은 퇴원해서 잘 써먹지 못했지만 당시 블루투스 이어폰 썼던 기억을 되살려보면 애잔합니다. 그렇다고 다시 입원하고 싶진 않지만요. ㅋㅋㅋㅋ 암튼. 지금은 요물 충전케이스가 있어 외출이 두렵지 않아요. ㅋㅋ


이번 브리츠 신모델이 BZ-TWS50인데 제가 여기서 0빠진 BZ-TWS5라는 모델을 썼었거든요. 충전케이스가 전 모델과 호환이 되었음 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같은 안드로이드 5핀인데 충전잭 위치가 고정이라서 슬픈. ㅋㅋ 이렇게 지갑 열게 하기 있기 없기? 젤 맘에 드는 부분이라 그런지 호환만 되면 충전케이스 따로 하나 더 사고 싶었다니까요. ㅋㅋ


BZ-TWS5는 통화할 때 환경에 따라 끊김이 좀 발생하곤 했는데 BZ-TWS50는 빵빵하게 업그레이드되어서 통화도 매끄럽게 되더라고요. 폰 두고 통화하면서 돌아다니면 오복이가 땡그란 눈으로 누구랑 이야기 하냐고 묻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자기도 하고 싶다 하는데 아직 4세 아이에게 이어폰은 주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BZ-TWS5쓸 때 불편했던 것이 볼륨조절이 안 된다는 것이었는데 BZ-TWS50은 오른쪽 더블클릭하면 볼륨업이 되고 왼쪽 더블클릭하면 볼륨다운이 되어서 완전 편해요. 버튼 하나로 여러 기능 하느라 바쁜 완전무선 이어폰입니다. ㅋㅋ (대신 단일 기기로 페어링 안 된다는 점. ㅋㅋㅋ)


아, 제가 몰라서 그런건지 불편한 것이 하나 있는데요. 시스템 사운드 조절하는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조용하게 이어폰끼고 노래 듣고 있다가 배터리 충전을 요한다거나 긴급재난문자가 올 때 알람 소리가 갑자기 커서 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문자나 카카오톡 알람 소리는 괜찮은데 로우 베터리 너무 크게 강조합니다. ㅋㅋㅋ 브리츠에서 나온 이어폰 여러 개 써 봤는데 똑같은 여자 목소리가 미워져요. ㅋㅋㅋ


다소 아쉬운 점도 있지만 단점을 커버하는 빵빵한 스펙의 브리츠 신제품. 한 번 사용해보지 않으렵니까? 특히 아이폰7 사용자면 소리질러! 예!


해당 제품은 브리츠로 부터 제공 받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