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 영유아검진을 하고 왔는데 속상해서 끄적거려봐요. 이번에 받은 영유아검진은 5차고 42개월~48개월용이에요. 다 양호한데 키에 비해 몸무게가 적게 나간다고 체질량지수가 정밀평가 필요하다고 떴어요.


키는 집에서 잴 땐 102cm정도 였는데 병원에서 기계로 잰 건 104cm 나왔고요. 몸무게는 집이나 병원이나 차이 없이 15kg 나왔어요. 그래서 키는 백분위 따졌을 때 82등, 몸무게는 31등이래요.


사실 저는 크게 게의치 않았는데 의사 쌤은 많이 먹이라고 그러면서 엄마 탓이라고 하네요. 이 포인트가 속상해요. ㅠㅠㅠ


신랑이 키가 큰데 몸무게가 얼마 안 나가요. 저체중이고 체질이에요. 시댁 식구들 암만 살펴봐도 과체중 없어요. 저는 키랑 몸무게 다 보통이에요. 몇달전만해도 저체중에 가까웠는데 지금은 뇌수술 후 약 부작용 겪으면서 살이 좀 찐 상태랍니다. 근육량이 부족한 건 맞지만 체중 자체는 살이 쪄도 정상 범위에요. 의사 쌤께 이 아이의 체질, 유전이라고 생각한다고 신랑 키랑 몸무게까지 말씀드렸지만 요즘 그런 것 없다고 키는 큰데 몸무게가 적게 나가지 않느냐, 덜 먹어서 그런거라고 합니다. ㅠㅠㅠㅠ


근데 오복이가 적게 먹는건 또 아니거든요. 밥보다 간식을 훨씬 좋아하긴 하지만 삼시 두끼~세끼 밥 먹어요. 고기는 딱딱하거나 질기다며 많이 먹는 편은 아니지만 빈도는 일주일에 2번은 먹는 것 같고요. (병원에서 이유식용 고기 양까지 그림 파일로 보여주길래 하는 말이에요.) 간식의 질도 나쁜 편은 아닌데. ㅠㅠㅠㅠㅠㅠ 식탐이 있는 편이라 적게 주면 계속 쫑알쫑알 거리고 먹고 싶은 건 에둘러 말로 표현한답니다. 냉장고 열어보자, 저게 뭘까? 엄마 이거 먹고 싶어? 등등.


엄마 탓을 하니까 그게 싫어요. 아이를 저 혼자 키우나요? 왜 아이의 모든 잘못은 엄마 책임인가요? 아기가 잘 되면 아빠 때문, 아이가 잘난 것 때문이지 엄마 때문이란 소리 못 들어봤네요. 아이가 안 먹는 것도 아니고, 비실비실 힘이 없는 것도 아니고, 제가 안 먹이는 것도 아니고, 몸무게가 적다고 걱정하는 것도 아닌데! 아빠쪽으로 유전 의심도 되는데! 의사쌤 말대로 요즘 유전이 어딨냐 하는데 그 말 받고 가족의 내력 정도로 생각해도 싫으네요.


내년 3월까지 영유아검진 기간이 남았는데 어린이집에서 가능한 빨리 결과지를 달라고 해서(전화까지 와서) 급하게 가능한 병원 찾아서 간 것이었는데 후회됩니다. ㅠㅠ 어린이집에서 무슨 검사(?)가 있다는데 인기 병원 영유아검진 받으려면 몇달전부터 예약해야 한다는 말도 있건만(실제로 3차 영유아검진 때 그런 병원 전화했다가 예약 못 한 경험도 있고요.) 넘나 급하게 요구를 하셨어요. ㅠㅠ


원래 다니던 소아과에서 영유아검진 예약할렴 보름 뒤여야 했는데 아, 배째고 기다릴껄 생각했어요. 여기 선생님은 몸무게가 21등, 25등 했을 때에도 (이번에는 31등) 오복이가 예정일보다 일찍 태어나 몸무게가 적었던 것도있고 이 정도 괜찮다 하셨어요. 그땐 몸무게가 잘 안 는다고 제가 걱정했던 시기이기도 했는데요.


아이에 대해 엄마 때문이라고 뭐라하면 자존감 낮은 엄마는 넘나 자괴감 들고 괴롭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묘한오빠 2017.10.16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사선생이 나이가 어린가봅니다. 아님 뚱뚱하던지...어디서 지적질인지 모르겠네요. 신경쓰실 필요없어요. 아이들 키나 몸무게는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으니 너무 신경쓰지마세요.

  • 2017.10.26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ㅇㅇ 2018.02.25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경쓰지마세요. 그렇게 작지도않구만 ;; 더 작은아이들 수두룩해요. 전 6개월때 첫 건강검진 받을때 아기가 ‘엄마아빠’ 를 못한다고 뇌발달이 느리니 큰병원가라그러더군뇨. 정말 기분나쁘더라구요. 지금은 시끄러울정도로 말을 많이해서 웃고넘기는 기억이지만 그땐 정말 불쾌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