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쪘어요. 뇌종양, 뇌수막염 수술로 입퇴원을 반복하며 부었다고 생각한 것이 아직 안 빠진거면 살 맞죠? ㅠㅠ 수술 초기에 비해 부기가 빠진 것은 맞는데 얼굴 투턱이랑 뱃살이 장난 아니네요. 가슴 쪽도 뭐랄까 모유수유 할 때 같구요. 얼굴 투턱은 뒷통수를 절개하고 봉합하는 과정에서 당겨진(?) 느낌이에요. 슬프게도 안 돌아올 것 같은.


암튼 그래서요. 몇 몇 옷은 사이즈가 안 맞는 사태가 벌어졌어요. 그러면 옷을 사야하는데 사이즈를 올려 사자니 아까운, 억울한 기분이 들어요. ㅋㅋㅋ 조금만 더 지나면. 조금만 더 있으면 원래 사이즈로 돌아올 것 같은데 왜 안 되는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kg 정도 변화라 더 짜증나요. ㅋㅋㅋㅋㅋ


고등학생일 때까진 기억이 안나고 암튼 한 10년 넘게 옷 사이즈가 고정되어 있었단 말이죠. 갑자기 바뀌니 옷장의 모든 옷들에게 부정당한 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점점 밴딩 팬츠가 편해지고 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우울해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