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여행 중 신랑이 회사 사장님께 카톡을 하나 받습니다. 홍콩 맛집 추천 톡. ㅋㅋㅋㅋㅋㅋ 몇 개 보내줬는데 기억이 다 안나요. 미슐랭 맛집도 있었는데 딤섬, 스테이크 등등 메뉴가 겹치지 않았었어요. 센스쟁이 사장님. ㅋㅋ 게중에 우리 일정에 맞는 곳을 찾아가려다보니 딤딤섬(DIMDIMSUM)을 가게 되었어요
.

신랑이 딤섬을 먹고 싶어 했는데 의외로 홍콩 가게들이 일찍 문을 닫더라고요. 해외가면 우리나라 생각하면 안 됨. ㅋㅋㅋ 상점 문 여는 시간이나 배달, 새벽문화 등등이요. ㅋㅋㅋ 그나마 딤딤섬이 늦게까지 여는 곳이어서 침사추이에서 페리타고 완차이로 이동했어요.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인지 한국어로 된 메뉴판이 있어서 편하게 주문할 수 있었습니다. 바싹 새우찹쌀 롤과 새우만두찜, 게살 새우 돼지고기 만두, 송로 상하이즙 만두(샤오룽바오를 말하는듯), 밀크티, 골든에일 맥주를 시켰고 마지막에 돼지 속 찜빵 추가해서 먹었어요. 거의 별 표시 되어있는 베스트셀러에서 시켰고 다 무난히 먹을만했어요.


어쩌다보니 홍콩여행 내내 새우 메뉴만 잔뜩 시켜 물릴만큼 먹었어요. 저는 새우 좋아하는 편인데 해도해도 너무한듯. ㅋㅋ 여행 마지막 날, 홍콩 공항에서 신랑한테 왜 새우만 고르냐, 나는 이제 못 먹겠다고 하니 그게 안전해서(?) 그렇다네요. 중국 음식을 대하는 자세. ㅋ 전 못 먹고 남기더라도 요런 저런 음식에 도전하고픈 맘이 있었는데 욱, 다시 생각해도 물려요. ㅋ


신랑이 말한 것처럼 음식은 안전빵으로 시켜서 입에 잘 맞았습니다. ㅋ 새우 알레르기가 있지 않는 한 누가 먹어도 먹을 수 있을 거예요. 송로 상하이즙 만두는 대만 딘타이펑에서 제법 비싸게주고 먹었을 때 너무 맛있어서 이번에도 반가운 맘에 시켰는데요. 특별히 기억에 남는 맛과 향은 아니었어요. ㅋ


바싹 새우찹쌀 롤 맛있어요. ㅋㅋ 바싹+쫄깃 조합이 꽤 괜찮았습니다. 이게 창펀이랑 비슷한건지 차이니즈 봉봉클럽 광저우편에서 봤던 기억이 있어서 모양 보고 제가 고른건데 성공적. ㅋㅋㅋ 로컬 식당에 많이 파는 것 같았으니 어디서든 한 번 드셔보셔요. ㅋㅋㅋ


그리고 마지막에 여기 와서 이건 시켜먹어봐야한다고 해서 돼지 속 찜빵이란걸 시켰는데 오복이가 빵빵 터져서 그것만으로 만족스러웠어요. 저는 이미 새우에 물렸고 징그러워서 안 먹었는데 신랑이랑 오복이랑 잘 드심. ㅋㅋㅋㅋ 젓가락으로 돼지 콧구멍을 쑤셔서 나오는 커스터드 크림을 쪽쪽 빨아먹는데 아이가 재미있어하고 잘 먹으니 좋았지만 전 비위상해서. ㅋㅋㅋㅋㅋㅋ 추억이겠거니 하고 시켜먹는건 안 말려요. ㅋㅋㅋ


227홍콩달러 나왔어요. 1인당 찻값(자리세?) 4홍콩달러 받더라고요. 아이 것도 다 받았어요. 3만원 좀 더 나온건데 딤섬 좋아하고 종류 다양하게 시키면 좀 더 많이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ㅋ 그치만 한국에서 딤섬 먹는 것 치곤 저렴한 듯? 솔직히 우리 가족이 한국에서 딤섬 먹으런 안 다니니까 홍콩에서 잘 먹었다 싶어요. ㅋㅋ

음. 그리고 맛과 별개로 여기 합석을 엄청 잘 시키구요. 1~2인이면 합석 각오해야 합니다. 자리가 있어도 일단 합석 시키더라고요. 또 매장이 깨끗하진 않아요. 늦은 시간에 가서 아침부터 쌓인 것도 있겠지만 바닥은 더럽다고 말할 정도. 테이블은 그나마 종이를 한 장 깔아서 괜찮아요. ㅋㅋㅋㅋㅋ

딤딤섬 홍콩 완차이점 구글맵을 아래에 넣어놓을게요. 구글맵 상으론 딤딤섬은 구룡반도에 Jordan점과 Whampoa점 있고 홍콩섬에 WanChai점 있는 것으로 확인되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