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입 가가 알싸하고 욱신한 것이 잘 아는 느낌이어서 봤더니 물집이 잡히고 있더라고요.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또 같은 자리에. ㅠㅠ 얘는 발병 주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어서 무서워요. 첨엔 5년 주기였는데 찾아보니 지난 5월에 항바이러스제인 아시클로버 연고를 뜯었더라고요. 그러니까 6개월 만에 또. ㅠㅠ 잘 못 만져서 더 커지진 않을까, 다른 곳이 물집으로 덮이는 장면이 떠올라 소름 끼쳐요. ㅠㅠㅠㅠㅠㅠ 코로나19도 그렇고 이놈의 바이러스들, 인생에 도움이 안 되네요. ㅠㅠㅠㅠ

 

 

근데 2단콤보가 왔어요. 눈 다래끼. ㅠㅠ 한쪽 눈이 부은 것 같고 빨간 것이 이상했는데 워낙 건조하고 알러지가 있어서 그런가 보다 했어요. 근데 자고 일어났더니 더 심한 거예요. 1월 2일부터 병원을 갔죠. ㅠㅠ 안과에 갔더니 다래끼라고 합디다. 눈이 무거워요. 안 그래도 작은 눈인데 반 감김. 얼굴에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건가요. ㅠㅠㅠㅠㅠㅠ 슬프고 짜증 나고 처량합니다. ㅠㅠ

 

 

연말연시부터 고달픕니다. 안약에 약 먹고, 연고 바르고 정신없어요. 이것도 액땜이라고 해야할까요? 지나가면 이제 좋은 일만 있는 건가요? 아이고. 피곤해요. ㅠ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