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도서관에 예약도서 찾으러 갔다가 신간 책꽂이에서 [셜록 홈즈 전집]을 발견했다. 내가 셜록 홈즈를 읽었던가 갸웃거리며 들춰봤는데 흐릿한 기억이 두서없이 떠올랐다. 내가 어릴 땐, 그러니까 초딩 저학년일 땐 학교에서 전집을 팔았었다. 학교에 영업하러 온 외부인이었겠지? 암튼 책을 사고 싶으면 종이에 배송 정보를 쓰고 반 잘라 신청서를 냈던 것 같다. 그렇게 몇 번 구입했었다. 그중 하나가 셜록 홈즈였나보다. SF 공상과학, 늑대인간 같은 것도 있었는데 셜록 홈즈 시리즈가 다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그건 내가 앞으로 황금가지출판사에서 나온 셜록 홈즈 시리즈를 전부 보면 알게 될 듯.) 주홍빛? 노리끼리한 색과 양장본이라는 건 알겠는데 더 이상은 떠올려봐도 모르겠다. 암튼 그 책에서 피로 쓴 Rache와 저택에 쓰러져있었던 벌겋고 험상궂게 생긴 드리버, 제퍼슨 호프를 찾던 거리의 아이들 등등을 컬러로 본 기억이 난다. 이번에 본 책의 삽화와 비슷한 분위기에 잠깐 추억에 젖었었다.

 

 

초등용으로 굵고 쎈 사건 몇 개만 보지 않았을까 싶은데 이번엔 제퍼슨 호프의 과거와 왓슨박사의 시각, 배경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게 됐다. 여기서 종교 문제를 보게 될 줄은. 현재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방법은 DNA며 CCTV 등 과학기술의 발달이 개입했지만 종교는 참 변하지 않는다는 게 포인트였다. 원문에 가깝게 봤으니 이제 더 뭐가 나오진 않겠지. 최소 한 번은 봤었고 셜록 홈즈 자체가 고전에 유명하기까지 해서 익숙하다. 그러니 후다닥 읽을 수 있다. 심심할 때 읽으면 꾸르잼!

 

 

셜록 홈즈 전집 1 (양장) - 10점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시드니 파젯 그림/황금가지

 

알라딘에서 책 정보 퍼오는데 삽화정보가 달라 내가 읽은 걸로 따로 기록한다. 황금가지 출판사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리하르트거트 슈미트 삽화, 백영미 옮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