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작년에 무라카미 하루키의 [고양이를 버리다(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라는 에세이를 읽었었다. 잘은 모르겠지만 '하루키 월드'니 '하루키 신드롬'이란 말이 있을 정도인데 한 번은 더 읽어봐야 하지 않겠나 해서 [일인칭 단수]를 봤다. 아, 이것도 잘 모르겠다. 진짜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려고 한다. 에세이와 단편소설은 원래 안 좋아하는데 너무 정보 없이 작가만 보고 냅다 보기 시작했더니 이렇게 돼 버렸다.

 

 

[책] 고양이를 버리다(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

기억이 맞다면 [고양이를 버리다]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여러 작품 중 내가 읽은 첫 책이다. 작가와 책 제목은 너무 많이 들어서 익숙한데 작품을 읽을 기회는 없었다. 우연히 읽은 책이 소설이

qtotpz.tistory.com

 

 

작품 하나하나는 다 특이하다. 미스터리하고. 이것이 소설인지, 에세이인지 헷갈리게 만드는 기묘한 분위기가 있다. 모든 소설이 일인칭으로 보기 때문에 그런가? 한참을 갸웃거리다가 '시나가와 원숭이의 고백'에서 확 깼다. 참 독특한 세계관이다. 근데 이마저도 제법 그럴듯해서 막 홀리는데 딱 거기까지. 무라카미 하루키에 대한 흥미가 많이 떨어졌는데 다음에 반전될 수 있을지! 이게 더 흥미진진하다. 그것이 언제가 될 진 모른다. 지금 추세론 한 1년 뒤?

 

 

일인칭 단수 - 10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홍은주 옮김/문학동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