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생각해보면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었는데 블로그엔 남겨놓지 않았었네요. 인식을 한 건 몇 년 안 됐어요. 그러니까 여름, 장마철 전후로 인도에 죽은 지렁이가 너무너무너무 많아요. 거의 지뢰밭 수준. 많은 지렁이들이 언제 그랬는지 죽어서 말라붙었어요. 길이 얼룩덜룩해요. 한 여름에 타 죽었다고 봐야 할까요? 모르고 속 편하게 다녔을 때가 좋았어요. 보고 나면 발 디딜 곳이 없어서 난감해요. ㅠㅠ

 

 

왜 이런 일이 일어날까요? 아이가 물으면 잠깐 나왔다가 흙으로 돌아가지 못했나보다 하고 넘어갔어요. 그런 아이가 커서 이젠 특정 길을 보고 여긴 '지렁이로'라고 한답니다. '길 로(路)'자를 써서 '지렁이로'라고. 한 번씩 "여기 내가 지렁이로라고 했지?" 이러기도 하고요. 아이의 눈에도 너무나 지렁이 밭이었던 것이죠. 시간이 지나도. ㅠㅠ 지렁이들이 흙 속에서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뭐한다고 시멘트 바닥으로 와서 이 사달인지. ㅠ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