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약 한 달 만의 장수풍뎅이 근황을 전합니다. 요즘은 특별한 일이 없어 장수풍뎅이 사진을 안 찍고 있어요. 장수풍뎅이의 한 생애를 돌고 났더니 심심한 것도 있고, 톱밥 파리가 꼬여 사육통 뚜껑을 열기 싫은 것도 있습니다. ㅋ 그래도 남겨놓아야 할 부분이 있어 이렇게 포스팅을 합니다. ㅋ

 

2021.07.29 - 장수풍뎅이 근황 - 곤충젤리, 공격과 격리, 떡대차이 등

 

장수풍뎅이 근황 - 곤충젤리, 공격과 격리, 떡대차이 등

2021.06.25 - 장수풍뎅이 방생 시즌 2 : 알 많이 낳고 잘 살아! 장수풍뎅이 방생 시즌 2 : 알 많이 낳고 잘 살어! 장수풍뎅이 방생 시즌 2입니다. ㅋㅋ 며칠 전에 또 한 번의 방생이 있었습니다. 이번엔

qtotpz.tistory.com

 

작년에 안정이랑 강강이를 처음 키우며 멋모르고 알을 정말 많이 받았어요. 이번엔 그러지 말아야겠다 생각해서 짝짓기 한 암컷들을 빠르게 방생했지요. ㅋㅋ 최종 암컷이 두 마리 남았는데 한 마리는 우화 부전으로 독방을 줘서 짝짓기 할 일이 없었고, 다른 한 마리가 수컷을 만났답니다. 어떻게 됐겠어요? 알을 낳기 시작했죠. ㅋㅋㅋ

 

 

근데 알이 분명 있었는데 없어졌어요. 어디로 증발했는지 미스터리입니다. 성충이 다니며 밟았는지, 흡즙을 했는지, 애벌레가 됐지만 먹이가 없어 죽었는지 알 길이 없어요. 톱밥을 꾹꾹 눌러주지 않았고 1세대 때보다 얕게 깔아줬어요. 영향이 있었을까요? 몇 개를 봤는데 다 어디 갔을까요. 보통의 가정집엔 알이 많아도 탈, 없어도 탈입니다. 시간은 계속 흘렀고 이대로면 대가 끊기겠다 싶어 알 하나를 발견했을 때 발효톱밥으로 바로 옮겨줬어요. 이젠 발견하면 분리하려고요. 잘 될런진 몰라도 크는 데까진 키워줘야 하니까요. ㅠㅠ

 

 

곤충젤리가 다 떨어져 가는데 온라인 주문할 정도는 아닌 것 같아 (성충들 생애가 끝나가요. ㄷㄷ) 소포장 하나 사러 마트에 갔는데 세상에. 성충들이 작은 통에 있는데 왜 이렇게 안쓰럽던지요. 즤 집에 사육통들도 좁아 보였는데 마트는 더했어요. 놀이목도 적당치 않았고, 톱밥도 몸을 숨기기엔 턱없이 부족하더라고요. 심하게 불쌍했어요. ㅠㅠ 얘들이 빨리 주인을 찾아 넓은 곳에서 자라길 바라야 하는지 복잡 미묘한 감정이 들었어요. 비용은 또 만만찮게 비쌌고요. 암수 한 쌍과 사육통, 톱밥과 곤충젤리, 먹이구, 놀이목까지 하면 ㅎㄷㄷ 하겠던데요? ㅠㅠ

 

 

장수풍뎅이와 1년을 넘게 있으며 보는 눈이 좀 생겼나 봐요. 전만큼 열정적이진 않지만 이런저런 것들이 보입니다. 에혀. 일단 전 있는 애들이나 잘 보살펴주고 마무리해야겠어요. 강강이와 안정이를 묻어준 곳이 다른데 오복이가 지금 아이들이 죽으면 강강이 근처에 묻어주자 합니다. 그날이 머지않았음을 느껴요. 에구. 울적하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