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일입니다. 오랜만에 일찍 퇴근해서 장을 보러 대형마트엘 갔습니다.
계획했던 물품들을 사고 지나가는 길에 눈에 들어왔던 것은 치즈였습니다.
체다슬라이스치즈를 간식처럼 먹는것을 좋아하는데 5장 들은것도 은근 가격이 나가요. 편의점에서 2천원? 3천원대로 알고있는데... 20장 + 알파(추가증정)가 6000원! 이라고 적혀있는거에요. 심봤다!!!!!!

냉큼 장바구니에 집어넣었습니다. 그리고 계산을 했지요. 물건을 봉투에 넣으며 영수증을 확인했더니 뭔가 이상했습니다.

응? 왜 치즈가 6600원으로 찍혀있지?

분명히 6000원을 보고 집어든 것 같았는데... 이것들이 나를 물로보나? 아무리봐도 잘못계산된 것 같은데... 확신은 안서고. 계산대는 지하 1층, 치즈의 위치는 지하 2층이라 확인이 안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냥 가려다가 찝찝해서 계산한걸 고객센터에 맡기고 카트를 끌고 초싸이언 모드로 변신해 단숨에 지하 2층까지 내려갔습니다.
 
가서 봤더니 확실히 6000원.

'오호, 이런식이다 이거지? 허참 웃기네 빼도박도 못하게 해주겠어'

마침 가져갔던 카메라로 6000원이라고 적힌 부분과 제품이 진열된 부분을 찍었습니다.
그런데 찍고보니 또 뭔가 이상합니다.

일단 사진을 보시고...
뭐가이상할까요?

제품 안내표가 제가 산 치즈와 일치하지 않더군요.

사진에 보시는 대빵만한 표시는 매일에서 나온 치즈였고 옆에 보니까 아주 조그만한 표시로 서울우유 치즈가 있더라구요. 헐 이거 뭥미????????


그러니까 전체 사진을 담아오지 않아서 그런데 이렇습니다.

                서울우유 치즈 위치  매일우유 치즈 위치 
 서울우유
 치즈안내  매일우유치즈안내
 -----------------------------------------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생각하시겠어요?
당연히 서울우유 치즈가 6000원이라고 생각하지 않겠어요?

와 진짜 억울하더라구요. 600원 속아서 샀고 낚여서 샀습니다. 그냥 날로요.

'대형마트 묶음 상품 같은 경우 그람(g)수를 속여 싸게 산 것 처럼 보이지만 싸게 산 것이 아니다' 라는 뉴스는 많이 접해서 알고 있고 주의하는 편인데 '제품 안내표를 엉뚱한데 갖다붙여놓고 속여서 판 경우'는 또 처음봅니다.

완전 소비자 기만행위 아닙니까?

따질려고 했는데 여기 제조 회사까지 적어놨다. 제품이랑 맞나 확인해보고 사야하는거 아니냐. 라고 말하면 끝 아닙니까. 그들 입장에서는... 잘 확인 안하고 산 제가 바보 되는 것이구요...

소비자가 똑똑해지는 수 밖에 없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신없이 장보다보면 이런 몇백원 차이라던가 회사와 중량 등등을 확인하는 것을 놓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는 사이에 소비자는 속게 되는겁니다. 멍청하게.

오늘뉴스였던가요? 삼양라면이 밀가루 원가가 떨어졌으니 라면값을 인하했다고 하더군요. 근데 인하 하면 뭐합니까? 마트에서 즉각적으로 반영하지 않거나, 눈속임으로 판매해버리면 소비자는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걸요.

제조사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마트에서 양 측을 우롱하는 행위는 그만해줬음 좋겠습니다.

그렇게 장사하셔서 살림살이 좀 나아 지셨습니까?
당신네 생활은 플러스일지 모르겠지만 제 생활은 마이너스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유카리 2010.01.31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외형이 완전히 똑같아서 다른건 뒷설명서 제품안내에 안내번호 뒷자리 숫자만 하나 다른경우였습니다.. 제가 고른 전자제품은 만약 NP406 제품이라면 (6만원짜리) 전시도 같은 제품.. 판매원이 준 제품은 똑같은데 제품번호가 NP409번.. 집에 와서 보니까 요금이 3만원가량 더 비싸더군요.. 정말로 이해가 안갔다는.. 아무리봐도 똑같은 제품인데.. 뜯어봐도 역시나 내가고른 제품모양이고.. 찝찝한 맘에 다시 마트 가서 보니까 어라 내가 고른건 406인데 보니까 409줬네.. 근데 뭐가 다르지? 모양 똑같은데 가격만 다르네.. ㄱ-; 판매원한테 따지니까 (마트라서 물건 하자가 아니라 환불이 안된다고함) 니네 잘못이지 않냐고 난 분명히 이거 달라고 했는데 왜 엉뚱한거 주냐고 해서 판매자 실수로 결국 교환했네요.. 똑같은 제품인데 뭐가 달라서 더 비싸냐고 했더니 가습기 부분이 자동회전이라나.. ㄱ-; 물건가격이랑 물건이랑 일치하지 않는경우 많은것 같아요. 가격표에 있는 물건은 어디갔나 없고 내가 집은물건 가격표는 아무리 찾아봐도 없거나 아니면 저 먼곳 구석에 처밖혀있고.. 특히 유제품에서 많이 그런거 같아요

  • 이거슨 마녀사냥!! 업체의 욕심에 마트가 피해본 경우.. 2010.01.31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너무 자극적이네요..
    저는 마트에서 일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식품업계에 종사했던 사람입니다...

    제 경험에 비추어 말하자면..

    요즘 대형마트들이 무리수를 많이 둬서 소비자들에게 찍혀있는듯 한데
    위에 사건은 정말 오해의 소지가 있군요..ㅋㅋ

    마트..장난친다면..절대 위에처럼 훤히 보이는 장난은 치지는 않습니다..

    위에 어떤분이 글 쓰신것처럼, 마트들은..업체들에게 공간을 대여해주고
    물건을 많이 팔아서 이득을 보는 것이죠..
    그러기에 어떤 회사 특정제품만 가지고 저런 장난을 치지 않습니다..

    식품회사는 을.. 마트는..갑..

    식품회사에서는 진열공간이 많아질수록 매출은 늘어나죠..

    하지만 마트입장에서는 상관없습니다.. 어떤회사꺼나 많이 팔리면 장땡이죠..

    그러기에 진열이나 매대에 제품 위치등에 관한 경쟁이 치열합니다.

    그러기에 식품회사에서는 진열알바나 시식도우미등을 마트에 지원해주고 있죠..
    (마트에서 제품진열하고 시식도우미들..절대 마트에서 고용된 사람들이 아닙니다..
    대부분이 해당 식품회사에서 고용된 것이죠..)

    그네들의 소속은 식품회사이기에 마트에서 제품진열에 대한 공간을 배정해 줘도
    임의대로 자기네 제품의 진열공간을 넓히려고 안보이게 꼼수를 쓰기도 하죠...

    그러다보니..마침 옆에 경쟁사의 제품이 많이 팔려서 공간이 남을땐
    자기네 회사제품을 채워넣기도 해서 가격표 위치가 바뀌기도 합니다..

    물론 그걸 체크하고 관리하는것은 마트 책임이지만....
    (일정시간마다 진열상태 체크하고 수정하고 하긴합니다..)

    식품회사 직원들사이의 불꽃튀는 진열 전쟁을 매시 매분 매초마다 감독할 순 없죠..


    고로, 마트측에서의 관리 실수 책임이 있겠으나..
    본질적인 책임은 그 제품을 제품 진열선 넘어까지 자기네 제품을 깔아버린
    해당 식품업체 직원이 범인입니다.. ㅋㅋ

  • UrC9 2010.01.31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래서 저는 살때 항상 실제 그 제품인지 확인하고 산다눙~ 낚이지 않으려면 습관을 들여야 되요 ㅋㅋ
    포스팅 글보면서 이런거 있겠지 생각했는데 역시나 이런 글의 댓글마다 웃긴거는 포스팅을 까는 댓글들은 항상 주소나 이메일도 남기지 않는 익명들이라는 거죠. 그리 당당하신 분들이 뭐가 찔려서 익명으로 남기는 건지~ ㅎㅎ

  • lk 2010.01.3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이려고 한건 아닌듯한데요..
    잘 보고 사셔야죠

    그리고 예전에 한번 가격이 잘못 쓰여져 있어서 가격계산 잘못된적 있었는데
    죄송하다고 실수했다고 상품권 5천원짜리 주면서 거듭 사과하시던데

    난 솔직히 홈플러스 갈수록 맘에 들던데

    그리고 저 사진은 정말 소비자가 잘 보고 사셔야지
    마트에서 낚으려고 한것 아닌듯합니다

    서울과 매일이라고 써놓기까지 했네요 뭐

    요즘 그램 속이고 해서 낚는 경우도 있긴 있습니다만
    저 사진은 적절한 예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 담빛 2010.01.3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래서..
    상품명을 잘 확인합니다..
    어떤 걸 싸게 파는 건지.. 적혀져 있는 거랑.. 상품이랑 같은지 확인하고 산다지요..

  • 생각의 탄생 2010.01.31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마트알바해서 한마디 드리는데요. 저건 눈속임 판매는 아니구요. 사람들이 물건만지다 보니 가격표가 옆으로 밀리거나 아이들이 장난친거 같아요. 물론 1차적인 책임은 직원입니다. 가격표 잘못된거나 진열잘못된거 제대로 찾아서 고치는게 직원이 최우선적으로 해야할일이거든요. 저도 일하면서 손님이 저런 경우로 찾아온적 많았는데, 일단 그냥 말하셔도 되구요. 6000원 가격표보고 샀는데 계산해보니 6600원이더라. 그럼 같이가서 확인을 해줍니다. 보통 이런건 가격표 위치가 잘못되있었다고 사과정도로 끝나구요. 아니면 폰으로 이렇게 위치가 되있더라 하면서 사진 보여주셔도 됩니다. 그러면 환불 또는 최대 가격오류로 5000원짜리 상품권도 받아가질수 있어요. 문제는 이런걸 악용하는 사람들이 좀 있어서 직원들이 좀 힘들어질때도 있어요ㅋ

  • 異眼(이안) 2010.02.01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일 한두번이 아니지요. 정말 분통터져요.
    그리고 윤뽀님 세정제 당첨 축하요^^

  • 슈기 2010.02.01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헉; 정말 자세히 보지않는이상 오해할 수 밖에 없겠네요 ㄱ-;;;
    물건이 부족했음 가격표를 제거해 놓던가 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물건살때 가격표 제대로 안되어있음 얼마나 불편한지 모르겠더라구요....!!!
    빨리빨리하셔서 그런점도 있겠지만 좀더 신경을 써주셔야하지 않나싶어요..
    특히 저경우는 눈에 확 들어오는데;;;;;

    • 윤뽀 2010.02.04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안내표시도 다른것보단 큼직해서 담당직원은 확실하게 알 수 있었던 부분일것이라 생각되는데 참 -_-;
      이래저래 소비자는 피곤합니다

  • 안녕!프란체스카 2010.02.01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들의 생활은 플러스...우리 생활은 마이너스...부익부 빈익빈...
    억울하면 출세하라던데...
    정말 나쁜 넘들~~~ 혼내주고 싶어요~~

  • 엑셀통 2010.02.01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궁..많은 분들이 오가셨네요..

  • 커피믹스 2010.02.01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저도 그런적 있었어요
    그래서 다음부터는 눈을 부라리고 몇번이나 확인하고 물건을 산답니다.
    저런상술 정말 웃겨요

  • 투유 2010.02.04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 실수라고 하고 넘어가겠지만
    저도 저런 경우 몇 번 봤어요

  • 2010.02.05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사실 하나더!!
    일반 슈퍼에선 20장에 400G입니당..
    마트에선 360G이네여...

  • 남극곰™ 2010.06.10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유 같은 것도 930ml인지, 1000ml인지, 저온살균처리 우유인지, 고온살균처리(훨씬 저렴합니다)우유인지 따져보세요. 별로 차이 안납니다.

    • 윤뽀 2010.06.10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우유 1000ml 찾기 힘들더라구요 ㅋㅋ
      언제 다 930ml로 바뀐건지 ;
      기존에 가지고 있던 생각은 버려야 할 것 같아요 -ㅠ-

  • 루나티크 2010.08.06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더욱 심해지고있는 것 같아요 ㅡㅡ;; 오픈프라이스 제도하고부터 마트가서 가격보기무섭더라구요 하루가다르게 오르는것 같음

  • 루나티크 2010.08.06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더욱 심해지고있는 것 같아요 ㅡㅡ;; 오픈프라이스 제도하고부터 마트가서 가격보기무섭더라구요 하루가다르게 오르는것 같음

  • 미후왕 2010.08.0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윤뽀님
    저런저런 돈을 도대체 얼마나 벌어야 만족을 할까요? ^^;
    먼가 사람냄세나던 동네 시장이 그리워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 힘찬아빠 2010.11.07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얘기들으니 주유소가 떠오르는군여~ 늦장내림 즉각올림 ㅋ

  • 김용달 2012.06.20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달게 만드네요 진짜 어의없네요 저 마트 직원맞습니다 하지만 고의적인 실수가아니네요
    그렇다고 실수를 묵인하는것도아닙니다 저렇게 구입하신들 6처넌짜리 6600원에 사셨나요?아니잖아요
    그리고 사람이 하는일이라 실수가있기에 가격이잘못되면 상품 환불해주고 보상금도 나가는데 오처넌짜리 보상나갈꺼 뻔한데 6백원챙길려고 저럴수법쓰겠습니까?이건 글쓴이분의 실수가크네요 그래놓고 마트한테 낚였다는건 글쓴이님의 횡포같네요 화나신건알아요 하지만 꼼꼼히 보지않고 구입하신거 실수시네요 그리고 저렇게 증정이라고 크게써있는데 한개짜리 들고가시면서 이상하다고 생각안해보셨어요? 저게보기엔 글쓴님이 생각이없으신건지 아님 마트에 억한심정이있는것인지 이런의문을 만들에하는 글로보이네요 그리고 기만행위?뭘기만했나요? 정상가격그대로 사셨고 글씀님이 글안보고 사신 덜렁대는 성격을 고치셔야겠네요

  • 혜녕 2018.09.14 0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예전에 그런 사례가 있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