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허리가 묵직하게 아파요. 처음 느꼈던 날은 박물관 돌아다니느라 오래 서있어서 그런가 하고  넘겼는데 다다음날? 그즈음부터 계속 아픔. ㅠㅠ 정형외과에 갔죠. 허리가 아프다고 했더니 냅다 엑스레이를 찍으라고 합니다. 말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내 말을 좀 들어보라고요? 리슨?

 


정면, 좌측, 우측 찍고 결과 보면서 이야기하는데 디스크는 아니래요. 원인은 모르겠고 물리치료랑 약 먹어보라고 해서 그러는 중입니다. 근데 별로? 나아지는 걸 못 느끼겠어요. 어떤 날은 더 아프기도 하고. 하루 이틀 만에 좋아지진 않는다곤 하는데 도통 모르겠습니다. ㅠㅠ

 

머리로는 물리치료, 재활치료 등등 시간이 필요한 걸 압니다. 근데 처음 만난 의사 선생님과의 신뢰 형성이 안 되어 더딘 것 같고 답답합니다. 어디가, 어떻게, 왜, 연령, 직업, 병력, 얼마나 자주, 어떤 때에, 어떤 생활방식을 가지고 있는지, 자세, 다른 곳의 연쇄반응으로(목, 어깨, 척추 등) 생긴 건 아닌지 등등 자세히 묻고 답하고 싶은데 무리인가요. 저는 모르니까 전문가가 물으면 말할 수 있는데 말이죠.

 

사람이 북적이는 곳도 아닌데 들어가면 나오기 바쁘니 뭔 말을 못 해요. 개방된 진료실 밖에 대기하고 선 간호사도 부담스럽고. 마음 같아선 진료기록 복사해서 나오고 싶습니다. 그러기엔 비용과 짧은 통원 이력(충분히 치료하지 않은 것 같단 생각), 어차피 같은 물리치료, 또 다른 병원에서의 실패가 걱정입니다.

 

오늘은 유난스레 아파서 하소연 포스팅해봅니다. ㅠ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