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전 포스팅에서 제 화분 구경 하셨나요? 아직 못보셨으면 보러가는 센스! 발휘해주세요. ㅎㅎ 지름신을 내려드립니다. (글보기)

잡초처럼 잘 자라는 허브도 죽여먹는 제가 화분을 네개나 들여놓은 것도 모자라 지난 주말 화훼단지 구경을 간 것이나, 그곳에서 또다시 세개의 화분의 업어온 것이나.... 접신하지 않는 이상은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쨋든, 주말을 이용하여 화훼단지에 다녀왔습니다.

화훼단지로 검색해보니까 의외로 결과가 잘 안나오더라구요. 제가 사는 수원 인근을 검색하다 병점 화훼단지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네비 쳤는데 안나오고....; 느낌 닿는데로 외각으로 좀 가보자 해서 가다보니 동탄 화훼단지가 있더라구요. 박지성로 따라나와서 한곳을 발견 했었는데 마음에 들지 않아서 패스하고 두번째로 얻어걸린 곳인데, 완전 득템! 맘에 들었어요. 이곳. ㅋㅋ

구구절절한 이야기들과 사진은 다음에 또 기회닿으면 보여드리고, 오늘은 간단하게 제가 업어온 아이들이랑 재활용한 화분만 이야기할께요.

먼저 제가 데려온 아이들입니다. 홍옥, 미모사, 꽃기린 이렇게 세개에요.

홍옥은 다육 식물입니다. 탱글탱글한것이 지난번에 샀었던 다육 식물인 미니염좌나 은행목이랑 또 다르더라구요. 옹기종기 모여있는것이 이뻐서 냉큼 집어들었습니다. 가격도 저렴했구요. 천원. ㅋㅋㅋ

꽃기린은 이름도 이쁘지만 빨간 꽃이 예술입니다. 뾰쪽한 가시가 위협을 하고 있지만, 왠지 난 소중해! 날 만지지마! 하고 도도한 척 하는것 같아서 태도가(?) 맘에 들더라구요. 그래서 초이스 했어요. 가격 역시 저렴합니다. 천원. ㅋㅋ

그리고 남은 하나는 미모사. 미모사는 신경초라고도 하죠. 잎을 톡 하고 건들면 스르륵 오므려버리는... 신기한 식물입니다. 이건 많이 봐왔던 식물이지만 재미로 키워보고싶어서 사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이천원. 이날 산 것 중에 젤 비싸네요. 물도 젤 자주 줘야하고 까다로워보입니다만 포기하긴 싫었어요.

셋 다 합쳐서 4천원. 저렴하게 잘 샀죠?
기름값도 안나오는 가격인지라 왕창 사고싶었는데... 옆에서 이것도 살까? 저것도 살까? 이러고 있는 절 남친님께서 뜯어말리시더라구요. 일단 그거나 잘키우라고... -_-+
님하도 한번 키워볼래? 내가 하나 사줄까? 우리 상추 길러볼까? 방울토마토는? 저의 수많은 물음표를 단박에 잘라버립니다. -_-+ 췌엣.

흠흠...
그럼... 세개의 화분을 보시면서 "뭐냐 넌?" 하고 물음표를 다셨나요?

그렇다면 당신은 센스쟁이, 우후훗!

사온 당시에 홍옥과 꽃기린은 아래와 같은 검정 포트에 담겨있었습니다. 흐물흐물해서 손으로 잡고 이동하기엔 좀 불편시럽더라구요.

그래서 슈퍼100 브런치 통이 뒹굴러 다니길래 주워다가 밑에 물빠짐 구멍 슝슝 뚤어주고, 분갈이 해 줬습니다. 물빠짐 받침은 투명한 계란 포장 재료를 반 잘라서 이용하구요... ^^;;
분갈이라고 하긴 뭣한면도 없지않아 있습니다. 검정 포트나 슈퍼100 통이나 크기는 거기서 거기거든요. 그래도 일단 좀 더 튼튼하고 보기좋은 곳으로 옮긴다고 생각하고 분갈이라고 부르겠습니다. 제 멋대로요. ㅋ

홍옥과 꽃기린이 하루가 다르게 쑥쑥크고 그런 식물이 아니기 때문에 이 통에서 1년은 키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미모사도 적절한 화분이 있음 옮겨주고 싶은데 1년은 저대로 둬도 된다그래서... 일단 마땅한 통을 찾기 전까지 대기중입니다. ㅋㅋ 김치 통 써먹을까 생각만 하고 있네요.

제가 좀 더 창의력이 있고, 손재주가 좋으면 슈퍼100 통에 뭘 덧대 붙이거나 모양내는 과정을 거쳤을테지만 전... 그런면에 매우 약하기 때문에 그냥 만족하고 있습니다. 저의 손재주 덕분에 모 제품 홍보는 절로 되겠군요. -_-ㅋㅋㅋ

뭐... 이 글의 요지는 '버리면 쓰레기가 되었을 통을 활용하여 화분으로 재탄생 시켰다.' 니까.... 저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아, 포스팅 하나 잘써내네요. ㅋㅋ

이로서... 급격하게 7가지의 식물을 키우게 된 윤뽀입니다.

죽이지 않고 잘 키워야 할텐데, 여전히 걱정이 많긴 하지만 이렇게 공개적으로 포스팅했는데 설마... '무관심'으로 죽이기야 하겠어? 하는 심정으로.... 그렇게 하나 하나 이뻐해 줄려구요.

비가 좀 내리긴 했지만... 봄은 봄인가봅니다.
화분들 쳐다보고 있으니, 마음은 한결 편안해지네요. 그럼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