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다보니 아침에 무지 바쁩니다. 더 자고싶은데 알람을 몇 번이나 껐다가 겨우 일어나게 되는데요. 비몽사몽간에 준비하고 배달된 우유 하나 챙겨서 나옵니다. 그리고 열심히 졸다보면 언제 도착했지? 라는 생각과 함께 내려야 할 역입니다. (지나쳐서 내린 적도 두어번 있고요. ㅋㅋ)

암튼 그렇게 회사에 도착하면 1등.

배는 살짝 고픈 것 같은데 우유만 먹으면 잠이 올 것 같고. 지금은 너무너무 덥지만 며칠전만해도 우중충한 장마 기간이었고 또 더 거슬러가면 아침저녁으론 쌀쌀했으니 따끈한 커피가 살짝이 땡깁니다.


고민고민하다가 결국 지갑들고 나가서 아메리카노 한 잔 사옵니다. (혼자니까 맘 편히 사옵니다. ㅋㅋ)

처음엔 커피만 홀짝홀짝 마시고 우유는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오후에 마시곤 했는데 냉장고에 넣어둔 우유를 깜빡하고 그냥 퇴근하는 일이 몇 번 생기니까 살짝 요령이 생기더라구요.

"카페라떼 만들자 만들자~♡"

카페에서 카페라떼 시키면 아메리카노보다 몇백원 더 줘야하죠. 그리고 뜨거워서 조금씩 마시는 커피에 우유를 섞으면 더 마시기 쉽고요. 어차피 우유도 마셔야 하니까. 음. 이것은 1석3조?

그렇다면


"준비하시고..."


"투하!!!!!!!!!!!"


믹스커피의 색처럼 변한 아메리카노 입니다.

온도는 적정하지만 맛은 솔직히 그닥. -.-; 우유의 적정 비율을 못찾아서인지 아메리카노도 아닌것이 카페라떼도 아닌것이 애매모호합니다. 몇 번 하다보면 황금비율을 찾을 수 있겠죠. 이렇게 한 잔 먹고나면 어쩐지 든든하기도 하고 잠도 안오고 그렇습니다. ㅋㅋ 먹고싶은 것도 다 먹고 나름 괜찮은 방법아닌가요?

억지스럽지만,
뭐 바쁘고 가난한 직장인으로 살면서 생긴 요령 정도라고 해 두죠.

제가 이렇게 삽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