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전에는 카드를 긁으면 찌익찌익찌익 하는 소리가 나며 영수증이 출력되었습니다. 그럼 거기에 펜으로 서명을 하고 3장 분리해서 회원용만 받아오면 되었죠. 요즘도 그런 카드 영수증 프린터기가 있긴 합니다만 대부분 전자서명으로 바뀌었고 영수증은 조용히 지잉~ 하고 올라오고 컷트도 지가 알아서 됩니다.

전자는 도트프린터고 후자는 감열식프린터입니다.

뜬금없이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이럴까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재미난 현상이 있어서 소개하려고 했더니 이런 정보도 필요한 것 같아서요. ^^;;

제가 한참 라식수술 이야기를 했던 적이 있잖아요. 그 때 안과에서 시력검사를 하고 결과지가 나온 것을 다이어리에 붙여두었어요. 꼼꼼하게 한답시고 투명 테이프를 프린트 된 문자 위에 덧붙였지요. 포스팅을 하다가 정보가 필요해서 다이어리를 펼쳐봤더니 오잉? 깨끗한거에요. 그냥 덩그런 흰 종이만 한 장 테이프로 붙여져 있더라구요.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 무슨 뻘짓을 한 건지 왜 이렇게 된 건지 이해가 안가더라구요.

그러다가 생각난 것이 용지, 그리고 인쇄방식이었어요. 감열식프린터로 인쇄된 영수증을 비롯한 은행 대기표 기타 라벨 등은 맨들맨들한 재질의 종이로 되어있고 한참 잊고 있다가 꺼내서 보면 색이 바래 있잖아요? 투명테이프가 그 현상을 가속화 시켜주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멀쩡한 영수증을 꺼내서 투명테이프를 붙여봤어요.


하루가 지나니까 신기하게도 진했던 글자가 흐려지기 시작하더라구요. 투명테이프가 있는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의 차이가 뚜렷하게 보이죠?


그리고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글씨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한 달 지난 것을 보니 웬만큼 노려보지 않으면 해독이 불가능하게 깨끗해 졌습니다.


전문가가 아니라 이 현상의 원리를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열을 가하면 색깔이 변하는 특수용지를 이용하여 인쇄하는 감열식프린터의 특징 중의 하나가 인쇄 품질이 오랫동안 유지되지 않는 다는 점을 보면 투명테이프가 열을 잘 받게 하는 역할을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어디까지나 추측입니다. ^^;;

영수증에 프린트 된 글자가 마법처럼 사라지는 요 현상!

혹시 왜 그런지 이유를 정확히 알고 계시면 지식공유 좀 해주세요.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