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전에 블로그를 표류하다가 '공씨네 주먹밥' 포스팅을 보고 먹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삼성역 근처라고 해서 코엑스 갈 일이 있을 때 찾아가려고 했는데 위치찾기가 힘들더라구요. ㅠㅠ 당시 저는 스마트폰이 없었고, 남친은 스마트폰을 막 개통한 상태였는데요. 활용을 할 줄 모르니 찾다가 포기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2011년 현재입니다.

얼마전에 영화를 보러 모 백화점에 갔다가 지하 식품관 코너에서 '공씨네 주먹밥'이 입점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잠자고 있던 마음이 다시 고개를 들더군요. 발견한 당일엔 시간이 없어서 패스. 며칠전 운동가기 전에 저녁이나 해결할까 하고 '공씨네 주먹밥'을 찾았습니다.


주먹밥은 1500원짜리 기본 주먹밥 부터, 2000원짜리 김치볶음 주먹밥, 2200원짜리 닭갈비 주먹밥, 참치김치 주먹밥 등등, 2500원짜리 게살브로콜리 주먹밥, 구운스팸 주먹밥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주먹밥 한 개당 180g을 정량으로 한 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도록 했다는군요.


제가 선택했던 것은 양념갈비 주먹밥이었습니다. 뭐 먹을지 고민하다가 고기 많이 먹으라는 트레이너님의 말씀이 떠올라서. ㅋㅋ


주먹밥 만드는데 시간이 많이 필요하겠습니까? 가미된 밥에 속 재료 넣고 김에 굴리기만 하면 되는데. 즉석에서 만들지만 빨리 나온다는 것이 장점이지요. 국물은 셀프라 제가 먹고싶은 만큼 따뤘고,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주문한 메뉴만 나오면 모든 것은 셀프더군요. 귀여운 파란 통에는 단무지가 들어있었고 집게로 먹을만큼만 덜어 먹으면 됩니다.


편의점에서 사 먹는 삼각김밥 같은 경우에는 그립감이 좋은데 요건 동글동글하게 나오니까 젓가락이나 숟가락이 필수인 것 같아요. 저는 매장 안에서 먹어서 편하게 먹었다만서도 테이크아웃 해서 먹기엔 다소 번거로울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맛은 평범한 수준이었어요. 생각보다 소가(양념갈비가) 많이 들어있지 않아서 밥만 씹을때가 많았는데요. 조미김이랑 노란 단무지(로 추정되는)도 짭쪼롬 하지 않아서 밋밋했어요. 맛이 강하지 않다는 것이 그만큼 조미료 사용을 줄였다라고 해석하면 좋긴 한데 아무래도 밖에서 사먹는 음식은 맛이 좌우하잖아요? ㅎㅎ 백화점 내 입점한 점포라 그런가 갸우뚱 하면서 먹었습니다.


먹고 바로 운동하러 갈 것이라서 일부러 꼭꼭 천천히 씹어먹었는데요. 양도 양이고 여유있게 먹어서 그런지 포만감은 높았습니다.


포스팅을 하기 전에 부랴부랴 공씨네 주먹밥 검색을 해 봤는데요. [홈페이지 바로가기] 역시 사진과 실제는 달라. 요런걸 느꼈습니다. 홈페이지 내 메뉴정보에는 소가 아주 꽉꽉 들어가있는 것 처럼 보이네요. 매장 안내에 제가 먹었던 매장 이름이 없는 것이 좀 이상하긴 합니다만 뭐 패스하죠.

2년을 알고만 있다가 이번에 맛본 공씨네 주먹밥. 기대만큼의 맛은 아니었지만 아직 먹어보지 못한 종류도 많고 헬스클럽 근처에서 끼니 해결하기 딱 좋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아마 앞으로도 종종 이용하게 될 것 같습니다. 맛있는 메뉴 발견하면 포스팅으로 알려드리지요. 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