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머니에서 인터뷰를 했더니 블머 회원분들이 '글이 잘 읽혀진다'고 칭찬을 많이 해 주셨습니다. ^^;;


칭찬이 나쁜것도 아니고 좋습니다. 좋아 죽겠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잉 좋아~!


근데 빈말이 아니고 저는 제가 글을 잘 쓴다고 생각한 적이 없어요. 칭찬을 해 주시니까 생각을 해 보면 (지금은 뜸하지만) 어릴 때 책 읽는걸 좋아했고 학교다닐 때 국어를 수학보다는 좋아했던 것이 도움이 되고있나 싶다니까요.

당연히 글을 잘 쓰고 싶은 욕심이 있기는 해요. 그래도 명색이 블로거인데 이왕이면 내 글이 남들에게 모자람없이 읽혔음 싶죠.


그런데 블로그. 꼭 글을 잘 써야 할 수 있는 걸까요?

그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블로그를 하지 않는 지인들에게 블로그 하라고 권하면 꼭 하는 소리가 있는데요. "뭘 써야할지 모르겠다." 이거랑 "글을 잘 못써서..." 이거에요.

티스토리는 아니지만 네이버나 다음 같은 경우 메일 쓴다고 아이디만 만들어도 블로그가 하나 생기는건데 블로그 진입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관심분야도 확실하고 남들한테 이야기하는 것도 좋아하는데 글을 쓴다는 것에 너무 부담을 가지는 것이 제 눈엔 그저 아쉽게만 느껴집니다.


잘쓴 글은 무엇일까요?

어려운 사자성어나 전문용어를 쓰며 화려한 미사어구로 치장한 글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잘 읽히는 글이 잘 쓴 글이죠. 특히나 블로그에서는요. 블로그가 1인 미디어라고 해서 '기존의 미디어들 자리를 대체하나?' 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일부 블로그 이야기고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상에 이야기를 풀어놓을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이 블로그 아닌가요? 어렵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저는 뭐, 쉬운게 제일 좋아요. 블로깅도 편하게 진입하고 쉽게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저도 부담없이 가서 읽고 댓글도 달고 그러죠. ㅎㅎㅎ

블로거머니에서 인터뷰 한 내용 궁금하시면 여기[링크]를 클릭 하시고요. 블로거머니로 바로 가고싶으신 분은 여기[링크]를 클릭하세요.

오늘 포스팅 끝.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