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 아리따움 1호점 오픈 2주년 맞이 행사로 구매 금액에 따라 도장 찍어주는 이벤트가 4~5월 있었습니다.

20만원 구매 고객에겐 MP3,
30만원 이상은 화장품 냉장고,
50만원 이상은 루이까또즈 지갑,
4~5월 최고 구매 고객에겐 삼성 디지털카메라를 무조건 증정 하는 것이었어요.

화장을 즐겨 하지 않기 때문에 화장품 살 일이 가뭄에 콩나듯이 하는 윤뽀에게 이런 이벤트는 '그림의 떡' 이라 쳐다볼 생각도 하지 않았죠. 그치만 동생이 유학 가기 전에 가서 쓸 화장품 산다며 한바탕 쓸고 지나간 쿠폰을 제게 주고 가서 저는 10만원만 찍으면 MP3를 가질 수 있었어요. 쓸데없는 화장품을 살 순 없고, 해서 어버이날 선물로 어머니께 비싼 화장품을 선물해드리고자 대구 내려간 김에 동성로로 고고씽 했습니다.

여차저차 10만원 도장을 채웠는데 (아이크림 하나에 무신 ㅠ) MP3가 다 나가고 없다 해서 주소 적어놓고, 택배로 오늘 받았어요.

바로바로 요 MP3 아래 사진이에요.


받아보고 이건 뭥미? 도대체 어디꺼임????????????????????? 한국어는 찾아볼 수 없는 박스. 회사명도 알아볼 수 없는 박스. MP3 찾아본지 오래되서 내가 잘 몰라서 그렇겠지. 되게 좋은건가보다~ 하고 넘어갔어요. 뜯어서 봤는데 아이*과 닮은거에요. 쓱 흘겨서 지나가면 어? 할 정도로.


오오오 득템! 헤벌레~ 해서 동그란 원 부분에 손을 갖다대었는데 꾹 눌리는것이.......... 터치는 아니었습니다. 호호호. 뭐 그럴 수도 있죠. 아류작이구나. 뭐 그런 느낌이 강하게 들었읍죠. 이때 뭔갈 의심했어야 했는데...


뒷면을 보니 역시 마데 인 차이나. 요런건 잘따라 만든단 말이지. 싶었어요. 방송 통신 위원회는 왜 있는건지 a 심의를 준수한다는 뜻인가.... 파일도 아니고 MP3에 이건 뭐지.... -_ - 갈수록 궁금증 증폭.


USB로 충전도 하고 데이터 파일도 옮기고 하는 방식이었는데 뭐 일단 제대로 켜지고 음악도 잘 들어가고 재생되더라구요. 다행이죠. 문제가 있었음 큰일날 뻔 했어요.


아무리 인터넷 서핑을 해봐도 제품에 대한 리뷰도 없고, 정보도 찾을 수 없는거 아니겠습니까... 헐. 이것은 도대체 어디서 뿅 하고 뿌려진건지 모르겠습니다. 노래 들으면서 메뉴 조작하면 노래가 잠~깐 끊기는 요쌍한 버그도 있긴 한데 뭐 사은품이니고 일단 되니까 쓰기로 했어요. 펌업 하고 싶은데a 쩜쩜쩜... 홈피가 있어야 말이죠... ㅋ

중소기업에서 만든 물건이겠지만 그래도 자신의 회사 제품인데 널리 알릴 사정이 못되면 홈페이지에 게시 정도는 해줘야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A/S도 안되는... (못하는) MP3... 이거 지금은 그렇다 쳐도 훗날 문제 되면 어쩐데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앙's :) 2009.05.12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워요 님~ 저도 그런 득템좀 해봤으면 ㅠ

  • 코난 2009.05.12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낚였군요...다나가고 없다는 말을 믿으시나요..? 그 자리에서 봤다면 저걸 받을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런지..
    물건이 있었어도 없다 했을 법한 .. 걸과적으론 ㅅ사은품땜에 다시 그 매장에 가게 된거고.. 결국 그 매장에 10만원을 쓴거네요.. 그 사은품 도장이 없었다면 과연 그 집에 다시 들렀을지는 아무도...모르는일.. 태클은 아니지만.. 매장 주인의 그런 과대광고(?) 에 눈살이 찧푸려지네요.. 용량은 얼마나 되나요?.. 1G는 넘겠죠? 최신이라면... ㅋ 아 그리고 방송통신 위원회부분은 MIC전자파 인증 기관이 방통위이라서 그렇게 적힌겁니다. 기존에는 정보통신부였나 그랬는데.. 부처가 바껴서 그렇답니다.. 근데 방통위라는 문구는 안집어 넣어도 인증번호만 넣으면 되는데.. 방통위 문구 넣은거 보니 자신들도 제품에 믿음이 안갔던 모양이네요. 문구도 저리 크게 적어 믿을수 있는 제품이라 하고 싶었나보네요.. 아놔.. 내가 왜 뚜껑이 열리는지.. 앙's :) 님 이 득템이라 부러워 하시는데.. 마트가서 과자 삿는데 봉지값 안받고 봉지로 생색내는 그런 기분아닐까요

    • 윤뽀 2009.05.13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은품이 그런 면이 없지않아 있잖아요. 뭐 준다 뭐 준다 하는데 브랜드를 명시해 놓지 않고 있는 경우가 많고, 막상 받으면 이름없는 중소기업에서 만든 것으로 아류작인 ...
      코난님 마음 이해 되요 ^-^
      전 일단 뛰어난 성능은 아니지만 대충 돌아가는걸로 쓰기로 했고 a
      화장품을 산것도 필요에 의해서였으니까 코난님 너무 흥분하지 마세요 ㅎ 캄다운 플리즈

  • Reignman 2009.09.20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수없는 회사제품이지만 예쁘네요.
    전 5년전 모델을 그대로...
    핸드폰도 그렇고 MP3도 그렇고 전 참 물건을 오래 쓰는 것 같아요. ㅋㅋㅋ

    • 윤뽀 2009.09.25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야~ 5년전 모델을 아직 쓰세요? ㅎㅎ
      전 그때쯤 쓰던 모델을 가지고는 있는데
      그게 이어폰 젠더를 잊어버려서 ㅠㅠㅠㅠㅠ 어떻게 할 수가 없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