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내부적으로 사정이 있어 지난 월요일 팀 개편이 있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팀원도 많이 바뀌고 주로하는 업무도 많이 바뀌게 되었답니다. 이번 한 주는 팀에 적응하느라, 업무에 적응하느라 완전 정신이 쏙 빠졌습니다.

그러다보니 예민해져서 신랑한테 신경질도 많이 냈는데요. 제가 하도 징징대니까 일찍 퇴근할 상황이 아닌데도 (나름) 일찍 퇴근해서 기분을 맞춰주더라고요.

계속 하다보면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해 나가겠지만 아직은 할 것이 많아보입니다. (블로그도 신경 많이 못쓰고 있네요. ㅎㅎ)

힘을 주세요. 으랏차차!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