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밥, 까치밥 하는데 실제 볼 일이 없는 윤뽀입니다. 도시생활만 쭉 해서 감나무랑 친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시댁에 갔더니 감나무에 감이 딱 하나 남았더군요. 까치밥이었습니다.


까치 먹으라고 일부러 따지 않고 몇 개 남겨 두는 감.

시골 인심이 느껴졌습니다. ^^

'뽀's Story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가 생각나는 포인세티아  (13) 2012.11.18
가을에는 역시 가을전어  (7) 2012.11.17
까치밥 - 시골 인심  (7) 2012.11.10
따뜻한 가족  (15) 2012.11.09
벽돌처럼 단단한  (8) 2012.10.31
작은 어선을 호위하고 있는듯한 갈매기 떼  (8) 2012.10.10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