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연말에 사진전 보러 갔다가 대기 시간이 좀 있어서 광화문 교보문고에 갔더니 크리스마스 카드와 신년 카드가 좌르르. 크리스마스 당일이어서 그건 패스하고 신년 분위기 내 볼 겸 해서 양가 부모님께 보내드릴 카드를 샀습니다. 그리고 덤으로 동생한테 보낼 카드도.


시댁에서는 예상한 날짜에 잘 받았다는 전화를 받았는데 친정에서는 소식이 없네요. 분실이 된 것인지. ㅠㅠ 예고없이 보냈기 때문에 서프라이즈가 되어야 하는거거든요. 안 갔냐고 확인할 수도 없고 등기가 아닌 일반우편이라 우체국에다가 확인할 수도 없고. ㅠㅠ


아쉽게 되었지만 보내기 전 동생한테 보냈던 카드는 사진으로 남겨놔서 블로그에 공개 해 봅니다. 복중 태아가 이모에게 전하는 편지입니다. 부제는 아내가 부르고, 남편이 (왼손으로) 쓰다. ㅋㅋ


우리 오복이. 이모한테 사랑받는 조카가 될 것 같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