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을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말 그대로 만삭이네요. 임신 말기가 되면서 회사 일이 더 많아지고 바빠졌어요. 아니 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같이 쓰려고 계획하고 있는데 일이 쌓여 있는 상황. 출산휴가 쓸 날이 다가오니 위에서는 출산휴가 3개월만 쓰고 오면 안 되냐는 이야기를 우스갯소리(?) 혹은 진심(?)으로 말을 하니 은근 심리적으로 압박이 있습니다.

나름 책임감은 있어서 벌어진 일은 다 처리하고 싶은데 나한테 진짜 중요한 것이 뭔가 싶고. 멘붕. ㅠㅠ


이번주 까지만 일을 하고 출산휴가 들어갈꺼라 초조한 마음에 주말 동안 영유아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을 찾아 봤습니다. 어린이집은 많았어요. 근데 중요한건 법적으로 어린이집 운영 시간이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래요. ㅋㅋㅋ 지금 출근 할려고 7시에 나가는데 말이죠. 퇴근은 6시에 칼퇴근 해야 7시 30분에 떨어지는데 이거 저랑 해당사항이 영 없네요.


한줄기 희망의 빛은 시간연장 어린이집이라는 곳이 있데요. 오후 7시 30분 이후로도 아이를 봐 주는 곳인데 당장은 제가 사는 곳 인근이 검색에 안 걸린다는 것이 함정. 2011년도 기사 보니까 수원 영통에 시간연장 어린이집이 24곳 있데요.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하는데 2014년 현재는 얼마나 늘었을까요?

검색 하면서 직장맘들의 하소연이 곧 내 이야기겠구나 싶더라니까요. 직장맘 아니면 퇴사하고 육아 전업 맘이 되는건데 그 말은 곧 경력단절 여성. 아 슬프다. ㅋㅋㅋ


회사랑 집이 조금 더 가까워지고, 칼퇴근이 보장되면 걱정은 좀 덜겠지만 물리적으로 어떻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출산 전인데 싱숭생숭 하네요. 흐아~!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