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 다니는 중 임신을 하게 되면 출산 전과 후 총 90일의 출산전후휴가를 받아 사용할 수 있는데요. (근로기준법 제 74조) 이때 고용보험에서 임신을 한 여성근로자의 근로의무를 면제하고 임금 상실 없이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출산전후휴가급여를 지급합니다.


출산전후 휴가 확인서를 회사에서 받고 출산전후휴가급여 신청서를 본인이 작성하여 신청하면 되고요. 부가적으로 통상임금을 확인할 수 있게 휴가 사용 전의 임금대장이나 근로계약서가 필요합니다. 만약 휴가기간 동안 사업주로부터 금품을 지급받았다면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필요한데 저는 해당사항이 없었기 때문에 3가지 서류만 준비했습니다.

서류를 보면 통상임금이고 뭐고 복잡한데 회사 경영지원팀에 요청하면 알아서 해 줍니다. ^^;;


출산전후휴가급여는 고용보험에서 최고 135만원까지 지급하고 만약에 통상임금이 그보다 많으면 그 차액은 최초 60일에 대해서만 사업주가 지급을 합니다. 이것도 이래저래 복잡해서 자세한 것은 회사와 고용센터 앙 쪽으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출산전후휴가급여는 처음 한 번은 사업장 소재지나 거주자 소재지의 고용센터에 방문하여 신청하고 그 후부터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됩니다. 출산전후휴가를 사용한 날로부터 30일이 지난 후 부터 신청 가능하다는 점. 헛걸음 하지 않게 주의하세요. 저는 담당 하시는 분이 서류 검토를 충분히 하지 않으시고 냅다 지금 신청 안 된다 하셔서 깜짝 놀랐다가 다시 봐 달라 해서 정상 처리 했어요.


인터넷 신청은 고용보험사이트 들어가셔서 로그인 한 다음 개인서비스-모성보호급여신청-출산전후휴가급여신청에서 하면 되는데요. 이미 등록했던 내용이 다 뜨기 때문에 기간만 맞춰서 신청하면 됩니다. 어려운 것이 전혀 없습니다.

http://www.ei.go.kr/


인터넷으로 신청하고 이것 저것 다 어렵고 귀찮다면 출산전후휴가를 모두 사용한 뒤 한 번에 신청하고 받아도 됩니다. ( ..)a

출산전후휴가가 90일인데 100일도 안 된 아이를 놓고 복귀할 수 없는 우리의 엄마들! 육아휴직(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기 위해 최대 1년까지 쓸 수 있음)을 이어쓰게 되는데요. 육아휴직도 육아의 부담을 해소하고 근로자의 생활안정과 고용안정을 위해 고용보험에서 육아휴직급여를 지급한답니다. 저는 얼마전 육아휴직급여 신청까지 해 놨네요. 1회차 입금이 되면 정리해서 포스팅 해 보겠습니다.


출산전후휴가나 육아휴직 모두 근로자가 요구했을 때 사업주는 수용을 해야 하는데(안 하면 벌금) 우리나라 웬만한 회사에서는 그게 어렵죠. 육아와 회사 둘 다 지킬 수 없어 회사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지만 회사에서 받아주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 예비맘 마음이 편치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다행이 저는 둘 다 쓰면서 조금 더 오복이와 애착을 형성할 시간을 얻었는데요. 앞으로 1년 뒤, 복직해서 일하는 엄마로서의 삶도 성공적으로 살 수 있도록 감 잃지 않게 노력해야겠습니다. 사업주도 그걸 바라고 있겠죠?


암튼 회사에서 일하는 것 만큼이나 치열하게 육아하는 우리 엄마들. 급여로 따지면 회사에 비해 결코 떨어지지 않는 노동력인것 아시죠? 화이팅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