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네요. 가을의 향기가 나는 10월입니다. 서랍장 안에 있떤 오복이 긴팔 옷을 슬슬 꺼내 입히고 있는데 입힐 때 마다 새삼스럽네요. 올해 초에 3kg도 안 되게 태어난 오복이가 지금 9키로에 임박했다는 것이 숫자도 숫자지만 옷을 입혀보니 눈에 확 들어와요. 80사이즈가 커서 접어 입혀야 했는데, 그렇게 해도 품이 큰 것은 어쩔 수 없었는데 이제 딱 들어맞고 일부 못 입는 옷도 있더라고요. ^^;;;

60일 경

60일 경에 찍은 사진과 230일 경에 찍은 사진을 비교해보면 같은 옷, 다른 느낌! 이게 2014년도에 일어난 일입니다. 여러분! ㅋㅋㅋㅋㅋ 부지런히 입혀야지 내년엔 절대로대로 입지 못할 것 같아요.

230일 경

이만큼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라줘서 얼마나 고마운지. 그냥 옷 입었을 뿐인데 콧잔등이 시큰해지는거 있죠? 금방 커버리는 탓에 옷 값 걱정을 안할 수 없지만 엄마 아빠가 더 열심히 살아야죠. 뭐. 자라는 아이를 막을 수 있나요.


그나저나 요즘 오복이는 이동하는데 제약이 없다 보니 여기저기 저지레 중입니다. 하루가 정신없이 갑니다. ㅠ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