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대형마트에서 칫솔을 구입했습니다. 뭐 이런걸 포스팅하냐고요? 개봉하자마자 황당했기 때문이에요.

"낚였다!!!!!!!!!!!!!!"

한 때 이슈였고, 지금도 종종 이야기가 나오는 과자의 과대표장 이야기. 칫솔에도 적용 될 줄이야. 열어보고 헛웃음이 나더라고요. 아래 사진을 보세요. 제가 몇 개의 칫솔을 산 것 같으세요?


저는 이 칫솔 묶음에 6개의 칫솔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상자에 들어있는 것 4개, 증정으로 2개. 이렇게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가요? ㅎㅎ


칫솔은 총 다섯개였습니다. 밑으로 개봉했는데 빈 공간이 덜렁 나오길래 '이게 뭐지?' 하고 꺼내봤는데 맙소사, 그건 종이였어요. 칸막이 용도로 쓰인 종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래의 사진처럼 박스에 들어있었던 것이었어요. 이렇게 생긴 것을 가리기 위해 위에 증정용을 덧붙여 놓은 것이죠. 참 대단한 꼼수라고 생각했습니다.


증정용 칫솔을 뜯고 한 번 더 황당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본 박스에 3개의 칫솔이 든 자리는 투명하게 해서 내용물을 볼 수 있었던 반면 빈 공간이었던 자리는 불투명하게 처리를 해 놨더라고요. 이건 고의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저 뿐인가요? ^^;;;


저는 제가 꼼꼼하게 살펴보지 않은 탓이라 생각했습니다. 박스 어딘가엔 적혀있었을 것이라 믿었습니다. 하지만 박스 그 어디에도 '몇 입'이라고 적혀있지 않았습니다. 그냥 3개가 들었는데 4개 들은 것처럼 과대포장 하고 있었던 것이죠. 증정용은 저리 치우고 본 박스만 놓고 생각해보면 충분히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과자도 그러하고 칫솔에, 찾아보면 다른 물건들도 과대포장 천지일겁니다. 전 소비자 기만이라고 생각합니다. 곧 설 명절이 다가오죠. 크고 화려하다고 다 좋은 것 아닙니다. 안그래도 연말정산하고 기운 빠진 직장인들, 사는 것이 팍팍한 서민들 허망하고 어이없게 만들지 말았으면 합니다. 질 좋은 상품, 실속포장으로 선물을 주고받는 사람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 주었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Jmi 2015.01.31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딱 봐도 6개묶음인데 말입니다. 칫솔 과대포장이 뭔가 했더니 참 어이없네요.

  • 혜녕 2015.01.31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리 얄팍한 상술로는 기업이 오래가지 못할건데,
    모든 기업들이 품질면에서
    당당하게 승부를 걸었주었음 하는 바램이...

    • 윤뽀 2015.02.01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과대포장이 너나할것없이 워낙 여러곳에서 이루어지다보니
      소비자가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네요 ㅠㅠㅠㅠㅠㅠ

  • 밋첼™ 2015.01.31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에는 마트가 대량구매로 인해 저렴한 곳이었지만, 최근에는 절대 그렇지 않죠^^
    실례로 500g 짜리 용량을 마트에서는 465g 짜리를 판매하며,
    500g 짜리와 비교했을때 가격적으로 싼 것처럼 생각하게 만드는 것도 많습니다.
    호갱님이 되지 않으려면 꼼꼼하게 알아보고 구매하는 게 최고죠~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윤뽀 2015.02.01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 내용은 알고 있어요
      알고도 모르는 척 그냥 이용하고 있는데
      이번껀 박스에 몇 개라고 써져있지도 않고 대놓고 눈속임을 한 거니
      호갱되어버렸어요 ㅎㅎㅎㅎㅎㅎ

  • 광주랑 2015.01.31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아 저도 그런 경험있는데 ㅋ
    그래서 대용량 세제를 살때는 가격이랑 용량으로 나눠서
    100g당 얼마인지 나눈 가격 보고 사요. -_-
    대용량이라고 무조건 저렴한것도 아니더라구요..;;;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윤뽀 2015.02.01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 포스팅은 그 내용이 아니지만
      그람 당 가격이나 하나 당 가격 이런 식으로 계산은 저도 자주 해 봐요
      특히 아기 기저귀 살 때 ㅋㅋㅋ 가격이 워낙 요동치다보니 ;;;
      여러모로 문제가 많네요 ㅠㅠ

  • 하얀잉크 2015.02.01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이건 정말 꼼수를 넘어 소비자를 속이는 상술이네요.
    당연히 6개라 생각했는데 거 참... 오랄비 기억해 두겠습니다. 흥

  • 절치부심_권토중래 2015.02.0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제품들 전부다
    눈속임용 묶음 제품들이 많은거 같더라구요.
    은근 속은 기분이 들어서 좀 기분이 썩히 좋지는 않았어요 저도.ㅠㅠ

  • 이셀라 2015.02.01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이네요ㄷㄷ

  • 2015.02.03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용 포장같은데..저건5개 얼마주고 사셨나요?온라인에서는 일렬묶음으로 10개씩 포장된거 마트보다 싸게 팔던데..

  • 모바노 2015.02.03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개입이라는 문구도 잘 안보이는것 같은데요 -0-

  • monica 2015.02.03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당했었는데 !! 오랄비 아무리 좋아도포장을 이렇게 해놓고... 당한 기분들어서 이제는 안 사요 ㅜㅜ 메인타고 들어와서 씁쓸함에 글 남깁니다 ~ 우리는 슬픈 호갱 ....ㅜㅜㅜ

  • 까미 2015.02.04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 일을 당한적 있어요.
    동네 롯*마트에서 물건을 산후 마지막 계산대 옆의 얼음물에 담겨져있는 500원짜리 캔사이다를 구매했지요.
    전 계산하고 영수증을 항상 꼼꼼히 확인하는 성격이라 확인하니 1000원에 찍혀있는 거에요.
    그래서 잘못 계산댔다고 캐셔분에거 말을 하니 1000원이 맞다는 겁니다.
    그럼 앞에 표시된 500원은 머냐고 물었더니 시원하게 하려고 넣어놓은 거랍니다. 콜라 사이다등등의 탄산 음료들을..
    이게 말인지 방구인지...
    아니 그럼 음료가 진열되어 있는 음료판매대에 냉장은 왜 해놓은거고, 누가봐도 사람들이 헷갈리게 왜 오백원짜리와 천원짜리를 섞어놓고 천원짜리도 있다는 별도로 표시하지 않은거냐 따져물으니 어물어물 말을 못하더라구요.
    원래 큰소리를 싫어해서 더이상 말하기 싫으니 환불해 달라니 그건 또 재빠르덥니다.
    작은 금액이였지만 마치 사기당한 것처럼 너무너무 기분 나쁘고 다시는 가고 싶지 않았어요.
    위의 사례와는 다른 내용이지만 보니 어제일처럼 다시 화가 납니당..ㅠㅠ

  • 진솔한 한국 2015.02.04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과대포장에 사기포장이네요..속상하네요. 박스에 들어있는 과자들 하나하나 마다 공기 잔뜩 넣어 포장하는 거 보면 가격대비 많아보아고 고급스럽게 보이려고 겉치레에 너무 신경쓰느라 환경생각은 안중에도 없게 보여 씁쓸해서 아예 과자 안먹어요.. 차리라 그 비용과 노력을 본질에 투자해서 실속과 신뢰를 쌓으면 좋겠어요. 그래도 뭔가 이렇게 가다가도 언젠가는 제자리 찾는 날 오기를 바래봅니다.

  • 바다 2015.02.04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보면 자주나오는대사....
    (비굴한태도로.)"나으리 소인은 그저 이문만을 바라는 천한 장사치이옵니다..나으리 헤헤~~"

  • 소인배닷컴 2015.02.04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황당한 포장이군요.

  • 앤나 2015.02.04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지는 것도 아닌데 굳이 그 종이를 끼워 넣을 필요가 있을까...싶어요.
    그 칸막이 종이빼고 몇십원이라도 가격을 내리면 좋을텐데 말이죠.ㅋ

  • Cong Cherry 2015.02.04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당했던 기억이..ㅠ
    나도 나지만 기업이 참으로 한심해 보였습니다.

  • 강 정 2015.02.04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든 돈에 눈이 멀면 본분을 잊는듯 모두가 합리적이고 꼼꼼한 소비를 했으면 좋겠네요 교육으로 가르쳐야함

  • 족제삐 2015.02.05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저도 얼마 전에 오랄비 칫솔 사고 똑같은 황당함 겪었어요. 4개인 줄 알았는데 뜯어보니 3개더라고요...-_-
    배신자 오랄비! 내가 무려 12년 동안 애용하고 있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칠 줄이야!
    빈 공간 메우는 종이같은 걸 넣는 정성과 수고가 참 갸륵하더라고요. 그냥 포장을 작게 하지... 너무 티나는 꼼수.
    요즘은 여기저기서 과대포장이 유행인가봐요. ㅜㅜ
    대체 언제부터 이렇게 된 걸까요.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