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때문인지 오복이가 숫자를 종이에 써 달라고 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럼 귀찮은 엄마는(=저는) "오복이가 써 보는건 어떨까?", "오복이가 한 번, 엄마가 한 번 쓰자"라는 말로 살살 꼬드겨 오복이에게 쓰기를 종용합니다.

2017년 4월 숫자쓰기에 관심 없었을 때

쓰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안 쓰면 엄마도 안 할 거라는 반 협박성 발언에 끄적끄적 합니다. 동그라미, 세모, 네모 등 아무리 그려줘도 따라할 생각이 없었던 때가 있었는데 이제 제법 모양을 내더라고요. 신기하고 기특해요. ㅋㅋㅋ 홈스쿨링이라고 부를만한 건덕지도 없는데 여기까지 하는 것 보면 오구오구 잘한다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ㅋㅋㅋㅋㅋ

2017년 9월 숫자쓰기 중

마트놀이 장난감에 표시된 숫자를 옮기는 중 4세 오복이가 4 쓰는 것을 어려워 해 도와줬다가 혼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봤습니다. ㅋㅋ 영상엔 없지만 제가 도와준 4는 오복이의 강력 요청에 의해 수정테이프로 지워졌습니다. ㅠㅠ


가만 보면 일본식으로 세로쓰기를 하고 있고 오른쪽부터 써내려가고 있어요.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 좀 전에 읽었던 [100층짜리집] 책을 가리키며 그걸 따라한거래요. 1층부터 100층까지 층을 하나하나 보여주고 있어 세로쓰기가 어색하진 않은데 오른쪽부터 오는건 왜인지? 작가가 일본 사람인 것까지 더해져 우연인가 머리를 긁적였습니다.

세로쓰기를 하는 이유는 100층짜리집 때문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